상단여백
HOME 기획
모든 것이 ‘살랑살랑’ 제주, 꽃길만 걸어요제주관광공사 추천 4월 가볼 만한곳

4월의 제주에서 펼쳐지는 ‘봄의 향연’

꽃 따라, 바람 따라 경쾌한 제주의 오름

 

완연한 봄이 무르익는 4월. 따사로운 햇볕. 쉬원한 바람에 괜스레 마음까지 설레이는 계절이 다가왔다. 탐스러운 꽃과 바람, 모든 것들이 살랑거리는 다가오는 봄…. 이 아름다운 계절을 놓치지 말고, 마음가는데로 떠나보자. 이에 제주관광공사가 4월을 맞아 ‘4월 제주, 꽃길만 걸어요’ 라는 테마를 주제로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관광 추천 10선을 발표했다. 한국관광신문이 소개한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팝콘처럼 피어나는 벚꽃 가로수길

제주대입구, 관음사, 위미리 일주도로

살랑살랑 바람이 일렁이면 꽃비가 내린다. 나뭇가지 위에서나, 떨어지는 순간에나 화사하게 자태를 뽐내는 벚꽃. 벚꽃이 만개하는 4월의 제주에는 곳곳마다 사람들의 탄성도 만개한다. 특히 제주의 벚꽃은 더 크고 탐스러운데 벚꽃의 원조인 왕벚나무가 많기 때문이다. 제주대학교 입구는 대표적인 왕벚나무 벚꽃길로 축제 때면 사람들이 북적인다. 왕벚꽃 자생지로 유명한 관음사에는 왕벚나무 자원화와 명품 숲 조성을 위해 모본으로 삼은 ‘기준어미나무’가 있다. 나무 형태가 웅장하고 꽃 모양이 아름답다. 왕벚꽃은 아니지만, 위미 1리에서 2리로 이어지는 위미리 일주도로도 한적한 시골마을의 정취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벚꽃길이다. 3월31일부터 4월9일까지 제주시 전농로, 제주대 입구, 애월읍 장전리 일대에서 ‘제주에서 펼치는 새봄의 향연’이라는 주제로 제주왕벚꽃축제가 열린다.

소박한 야생화와 유채꽃의 하모니

대록산(큰사슴이오름)

넓은 평야 위에 살포시 앉은 거대한 사슴 한 마리. 봄부터 피어나기 시작한 야생화와 유채꽃이 이 거대한 사슴과 친구가 되려는 듯 재잘댄다. 봄의 대록산은 이렇듯 경쾌하다. 큰 사슴을 닮았다고 해서 큰사슴이 오름으로 불리는 대록산은 표선면 가시리에 위치한 오름이다. 이 일대는 조선시대 국영목장이었던 산마장 중 가장 규모가 큰 녹산장과 최고 등급의 말을 사육했던 갑마장이 설치될 만큼 제주 목축문화의 역사를 잘 드러내는 곳이다. 이 일대 오름과 목장, 평원을 연결해 만든 약 20km의 갑마장길은 도보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대록산은 봄에는 유채꽃 잔치가 열릴 정도로 만발한 유채꽃 길이 아름답고 오르기에 높지 않아 늘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등산이 부담스러울 땐 둘레길

한라산 둘레길 동백길 코스

한라산 둘레길은 한라산 국립공원 내 해발 600~800m의 국유림 일대를 둘러싸고 있는 80㎞의 숲길이다. 동백길, 돌오름길, 수악길, 사려니숲길, 천아숲길 등 총 5개의 코스로 나뉘어져 있는데 이중 동백길은 제주 항일운동의 발상지인 무오법정사에서 돈내코 탐방로까지 13.5km에 이른다. 동백길은 난대림지역의 대표적인 수종인 동백나무가 최대군락지를 이루고 있어 겨울을 지나 봄에도 붉은 동백을 볼 수 있다. 이 코스 내에는 4·3의 아픈 역사가 새겨진 주둔소, 화전민터 등 역사적 아픔이 많이 서려 있는 장소들이 있어 제주의 역사를 마음에 새겨볼 수 있다.

문의: 제주관광공사 관광산업처 064-740-6922

제주관광정보 사이트 : www.visitjeju.net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