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취재
‘Let's Go 평창’ 캠핑 페스티벌평창 동계올림픽 붐 업!

한국관광공사,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기원

친환경·안전 건전한 캠핑문화 확산 계기로

 

2018 평창 올림픽이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한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동계 올림픽인 만큼 의미도 남다르며, 그 기대가 크기도 하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주관, 올림픽 붐 조성의 일환으로 평창의 ‘솔섬 오토캠핑장’에서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 평창의 작은 마을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며 평창 동계 올림픽의 기대감으로 가득 차 있었다. 또한 동계 스포츠에 관심이 없었던 이들도 ‘아이스 하키’를 관전하며 그 색다른 매력에 흠뻑 빠지기도. 평창도 그리고 동계 올림픽도 이미 세계인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8일~9일까지 1박2일간 평창의 솔섬오토캠핑장에서 ‘안전한 캠핑! 즐거운 여행!’ 이란 슬로건으로 언론인, 캠핑객, 유관기관 등 내·외국인이 참가하는 ‘Let's Go 평창’ 캠핑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년도 남지 않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붐 조성과 캠핑 등 레저 여행문화 조성 및 친환경·안전 캠핑 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 됐으며, 캠핑·여행 동호회, 온라인 커뮤니티 참가자와 외국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띤 호응 속 진행됐다. 특히 모집 3시간 만에 모든 좌석이 마감 돼 뜨거운 열기를 실감 할 수 있었다.

이재성 한국관광공사 국내관광산업본부 본부장

이재성 한국관광공사 국내관광산업본부 본부장은 환영사에서 “캠핑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캠핑은 국민들의 대표적인 여가문화 중의 하나로 정착되고 있다. 이번 행사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캠핑객들 스스로 안전한 캠핑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며 “향후 다양한 친환경 안전 캠핑 캠페인을 실시해 건전한 캠핑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이어진 난타공연, 인디밴드의 공연 등 다양한 축하 공연을 통해 축제 분위기가 한껏 고조 됐다. 특히 이날 캠핑장에는 밥차와 힐링카페를 비롯해, 페이스페인팅, 매직풍선 만들기, 지구 시민운동체험 등 다양한 부스가 마련돼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또한 오후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가 펼쳐질 관동하키센터에서 대한민국과 네덜란드의 ‘국제 여자하키 선수권 대회’를 관전했다. 총 2200여명의 관중으로 가득 찬 경기장에는 열띤 응원전이 펼쳐지며 평창올림픽의 열기를 미리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이날 경기는 대한민국과 네덜란드 선수들이 치열한 공방 끝에 대한민국이 네덜란드를 2:0으로 승리하며, 경기장에는 애국가가 울려 펴졌다. 특히 다양한 나라의 국적을 가진 외국인들과 내국인들이 함께 태극기와 네덜란드 국기를 동시에 흔들며 응원하는 모습에서 진정한 ‘올림픽 정신’이 느껴지기도 했다.

저녁에는 캠핑장으로 돌아와 넌버벌 퍼포먼스 공연, 글로벌 캠핑 장기자랑, 캠핑레크리에이션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 돼 즐겁고 유쾌한 ‘평창의 밤’을 보냈다.

 

이밖에도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 캠핑 테라피(캠핑요가 등)와 전문가 초청 친환경 안전캠핑체험 행사를 개최됐으며 안전한 캠핑 문화 조성을 위한 캠핑 스쿨 체험에 이어졌다. 또한 2300만년 전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을 체험하며 2018년 열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