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겨울왕국으로 더위탈출 여행뉴질랜드 온가족 스키장 소개

본격적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우리나라와 달리 뉴질랜드는 지금 새하얀 겨울이다. 대자연이 빚어낸 경이로운 자연환경은 순백의 눈을 만나 더욱 눈부신 풍경을 자랑한다. 온가족이 무더위 탈출을 고민하고 있다면, 뉴질랜드에서 눈과 바람을 가르며 즐기는 겨울 액티비티로 더위를 날려보는 것을 추천한다.

뉴질랜드의 스키 시즌은 보통 6월~10월까지 이어지는데, 특히 9월까지는 푹신하고 부드러운 파우더 눈이 깊이 쌓여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시기다. 특히 영화 ‘반지의 제왕’ 속 살아 숨쉬는 활화산 위에서 즐기는 루아페후의 ‘화카파파&투로아스키장’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스키장으로 2017년 시즌을 맞아 뉴질랜드 내 최고의 초보자용 스키 및 스노보드 시설을 갖추고 있어, 가족 여행객 및 초보 스키어들도 부담없이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무엇보다 ‘해피밸리 초보자 슬로프’를 ‘해피밸리스노파크’로 확충하며, 슬레딩, 터보건, 교습 시설 등을 모두 갖추게 됐으며, 지붕이 있는 서피스 리프트와 고속 엘리베이터를 새롭게 설치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여행객의 스키장 내 이동도 더욱 편리해졌다.

한편 뉴질랜드의 주요 스키장은 저마다 특별한 행사와 축제로 즐거움을 더하고 있는데, 퀸스타운과와 나카 지역에서는 8월25일~9월10일까지 세계 5대 겨울 스포츠 대회 중 하나인 ‘2017 아우디 콰트로윈터게임스’가 개최된다. 경기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개막식과 폐막식 등에서 공연과 함께 춤과 파티도 즐길 수 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