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非常한 준비, 에어로K의 飛上‘안전’ 우선‧저가 ‘탈피’ 선진국형 LCC

국토부에 항공운송 면허 신청, 승인대기

‘안전’ 우선‧저가 ‘탈피’ 선진국형 LCC

지방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기대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에어로K가 본격 출범 준비를 끝내고 비상 할 준비를 마쳤다.

2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친 에어로K는 지난달 26일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 면허를 신청하며 승인만을 남겨 놓고 있다.

에어로K는 한동안 가칭으로 사용했던 회사명 ‘K에어’ 대신 ‘에어로K’로 정식 명칭으로 바꾸는 등 인프라 새 단장과 탄탄한 재무구조, 다양한 파트너쉽을 통해 정부의 LCC 요구 조건을 완벽하게 갖췄다. 특히 자본금의 경우는 정부가 제시한 150억원의 3배에 달하는 약 450억원으로 탄탄한 재무 구조를 갖췄다. 이를 통해 에어버스의 신형기인 A320 8대의 주문을 확정하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에어로K 관계자는 “정부로부터 항공운항 승인을 받는대로 일본과 대만, 중국 등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향후 90% 이상의 노선을 해외로 구성, 점점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를 신청한 에어로K가 면허를 취득 후 빠른 시일 내에 AOC(항공운송사업 허가증·운항증명)를 발급받으면 내년 상반기에는 취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에어로K가 들여오는 8대의 A320항공기는 모두 새로 제작된 신형 항공기다. 새 항공기를 통해 정비 비용을 절감하고, 안전성을 높여 경제성과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에어로K 관계자는 “무엇보다도 특히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며 “‘저가’라는 이미지로 국한된 LCC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에에로K는 중부권 중추인 청주공항을 통해 지역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첫 흑자를 낸 청주공항은 그간 항공 인프라 개선 및 확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풀어 있었지만 사드역풍을 맞으며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방경제 활성화를 통해 개항 20주년을 맞은 청주국제공항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충북 지자체와의 긴밀한 파트너쉽과 여러 유관기관들과의 업무제휴, 충북도내 4개 대학과의 협약을 체결하는 등 새로운 ‘지방 경제 성공모델’을 만들어 낸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이에 강병호 에어로K 대표는 “중요한 것은 경쟁을 우려하는 공급자적 관점이 아니라, 소비자들에게 얼마나 더 혁신적인 경험과 혜택을 전달 할 수 있느냐 의 문제다”며 “합리적인 비용 절감으로 제대로 된 선진국형 LCC를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일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이어 “에어로K의 성공적인 취항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같은 계획들과도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단체들과의 협업, 남다른 목표, 완벽한 계획까지… 비상(非常)한 준비를 마친 에어로K의 비상(飛上)이 더욱 기대되는 까닭이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