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취재
관광산업 복합위기 극복 대책회의공사·17개 지자체 및 RTO 논의

 

금한령 장기화…L자형 침체 우려

휴가제도, 인프라 확충 등 논의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7월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전국 17개 지자체 및 RTO와 한국 관광산업 복합위기 극복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3월 ‘한국여행 금지 7대 지침(금한령)’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는 가운데, 4월 이후 북핵 및 미사일 위협 등 방한 관광시장 복합위기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공사 국제관광전략실 안덕수 실장은 “금한령 이후 한국을 방문한 외래객수는 전년대비 3월 ▲11.2%, 4월 ▲26.8%, 5월 ▲34.5% 등 감소 폭이 지속 증가돼 올해 관광부문에 ‘L자형’ 장기 침체가 닥칠 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연말까지 침체가 계속되면 최악의 경우 2015년 메르스 때보다 최대 5배 이상 인바운드 시장이 위축되고,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내국인 출국자 수(1332만명)가 외국인 입국자 수(645만명)의 2배까지 이르렀던 악몽이 다시 재현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관광공사, 지자체, RTO는 역대 최악의 관광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서 ‘한국관광산업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지속 증가하고 있는 해외여행 수요를 국내로 전환하기 위해 ‘근로자 휴가확산+국내로 여행촉진‘ 캠페인을 실시하고, 둘째 인바운드 시장다변화를 위한 몽고, 카자흐스탄 등 잠재시장 개척 방안을 논의했다. 셋째 양적성장에만 집중해 온 한국관광산업의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위한 한국관광품질인증제 확대 및 고품질 콘텐츠 발굴 방안 등을 협의했다. 마지막으로 숙박제도 정비 및 규제완화, 근로자 국내여행비용 제도적 지원, 동남아 관광객 대상 비자조건 완화, 지역 대중교통 문제개선 등 정부를 대상으로도 공동 정책건의를 할 예정이다.

공사 정창수 사장은 “이번 관광 복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각 기관간의 상생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며, “시장수요의 조속한 회복에 힘쓰는 가운데, 오히려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한국관광의 지속성장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추가 사업은 정부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채현 기자  ych@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