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페루, ‘달의 신전’ 최초공개모체 문명의 꽃 ‘와카데라루나’
페루 트루히요 북부의 고대 유적지로, 케추아어로 ‘달의 성소’라 불리는 ‘와카데라루나’가 최초로 개방된다.

페루의 고대 모체 문명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달의 신전 ‘와카데라루나’가 연내 일반 여행객들에게 최초로 개방될 예정이다.

‘와카데라루나’는 페루 트루히요 북부의 고대 유적지로, 케추아어로 ‘달의 성소’라는 뜻으로 제의식이 이뤄졌던 장소다. 피라미드 형태의 이 신전은 약 기원전 1000년대인 모체 문명 때 설립됐으며, 높이는 21m에 달한다. 1899년 독일 고고학자가 처음 발견했으며, 1991년 본격 발굴 작업에 착수해 현재까지 신전과 그 일대의 발굴 작업을 계속해오고 있다.

정부는 유물 훼손을 염려해, 일반 여행객들의 입장을 제한 해왔지만 이번을 계기로 일반에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개방을 통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2000년 전 페루 북부에서 싹튼 모체 문명의 현장을 접할 수 있어,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치카로도 불리는 모체 문명은 서기 100년~750년까지 페루 북부 해안을 따라 번영했던 고대 문화로, 모체인의 뛰어난 건축기술이 돋보이는 피라미드와 사원들은 페루에서 가장 중요한 유적 중 하나다.

한편 트루히요는 페루 서북부 지역 태평양 연안에 위치해 있으며, 다양한 고고학 유적지와 건축물 등 도심 곳곳에서 모체 문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