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어로K, 배후설 반박 ‘국내자본 78%’외국지분 22% 불과, 국내 평균 30% 못미쳐

지난주에 이어 또다시 항공업계가 루머로 시끄럽다.

이번에는 일부 외국계 항공사가 본격 출범을 앞둔 에어로K의 자본을 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에어로K는 최근 논란이 가열된 ‘외국자본 배후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반박하며 지난달 30일 즉각 해명자료를 통해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에어로K는 “순수 국내자본을 기반으로 한 국내 기업이다”며 “외국자본 배후설에 대한 소문은 사실무근이며, 어떤 외국 항공사도 AIK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에어로K에 따르면 모기업인 AIK의 지분율은 한화가 22.0%, 국내 사모펀드인 에이티넘파트너스(22.0%)가 최대 주주다. 더불어 주방가전 전문 제조기업 부방이 10%를 투자했고, 대표이사인 강병호 대표가 9.7%, 기타 10% 등 현재 국내 주주의 지분율이 78%에 달하며, 외국인 지분은 22%에 불과 하다는 것이다.

에어로K측은 “국내 상장 기업의 외국인 지분율의 평균이 30%를 웃돈다는 사실에 비춰보면 에어로K의 22% 외국인 지분율은 의미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알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회투자를 통해 외국 자본이 유입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에서 주주구성원 금융거래 내역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의혹에도 “사실무근”이라며 잘라 말했다.

이어 “AIK와 에어로K의 이사진은 모두 국내 인사로 구성 돼 있으며, 특히 에어로K의 경우 항공 사업법에 명기된 바와같이 모두 한국 국적의 이사진으로 구성 돼 있다. 또한 혹시라도 자본금 모집이 추가로 있을 경우, 모두 내국인 투자자들로부터 유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