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에어아시아엑스, 2분기 실적 ‘사상 최대’

에어아시아엑스의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1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아시아엑스 그룹의 2분기 매출액은 10억4천만 링깃(약 2738억 원)으로 이는 전통적 비수기로 알려진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4천7백만 링깃(약 125억 원)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또한 전년 대비 26% 늘어난 공급 좌석에도 수송 승객 수와 평균 탑승률이 각각 34%와 5%씩 상승해 수송 실적 면에서도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

항공사의 주요 수익지표인 유효좌석 킬로미터당 비용(CASK)은 지난해보다 약 7% 개선된 12.32센(약 32.44원)을 기록했다. 더불어 에어아시아 그룹(에어아시아 엑스 및 계열사 제외)도 올 2분기 매출액 23억8천만 링깃(약 6267억 원), 영업이익 5억2천만 링깃(약 1369억 원)을 달성하며 견고한 실적을 이어갔다. 평균 탑승률은 전년 대비 2% 상승한 89%를 기록했으며, 유효좌석 킬로미터당 수익(RASK)도 15.35센(약 40.42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향상됐다.

한편 올 하반기 25대의 새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인 에어아시아는 향후 10년간 매년 약 30대의 새 항공기를 도입해 2027년까지 500대의 항공기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