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낭만적 가을향 모락모락스위스 하이킹 뚜벅뚜벅

 

알프스의 산골짜기와 호숫가 들판, 도심지의 가로수에는 가을의 서늘한 기운이 깃들며 피워낸 고운 빛깔의 단풍이 소록소록 피어난다. 9월부터 일찍 시작된 알프스 산속의 가을에 이어 10월이 되면 고도가 낮은 호숫가에도 가을풍경이 담뿍 내려 앉는다. 알프스 깊숙한 산속 풍경 보다 산위에서 내려다보는 가을빛 가득한 호수 파노라마를 즐기거나 그리 힘들이지 않고 노랗게 변한 포도밭이 펼쳐진 호반을 거닐며 낭만적인 산책을 즐기기 좋은 계절이다. 호숫가 마을의 가을풍경을 마음에 담으며 영혼의 약국을 찾아떠나는 고독한 여정을 즐겨도 좋다. 스위스는 11월부터는 겨울시즌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알프스 하이킹을 원한다면 10월 중순까지가 최고의 시기라 보면 된다.

먼저 티틀리스산을 가기위한 케이블카가 출발하는 마을, 엥겔베르그는 ‘천사의 마을’이라는 뜻으로 아름다운 초원이 펼쳐져있다. 여기에서 티틀리스로테어(Rotair)라는 360도 회전식 케이블카를 타고 구름을 뚫고 나가 산정상까지 오르면 중앙스위스에 펼쳐진 알프스 설산의 장관을감상 할 수 있다. 하이킹을 하고싶다면 정상에서 케이블카를 내려오는 길중턱에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엥겔베르그와 티틀리스 정상의 중간에 위치한 트륍제호수역에서 시작되는 트레일은 플로라트레일(Alpine Flora Trail)이라는 꽃길로, 아름다운 야생화를 감상하며 오버트륍제로 향하게 된다.

다음으로 루체른 호수지역에 있는 슈토오스산에는 능선코스인 플론알프슈톡 하이킹 코스가 있다. 스위스에서도 이 능선코스는 아름답고 클래식한 파노라마코스로 소문이 자자하다. 열 개가 넘는 호수의 풍경과 중앙스위스의 셀 수 없는 알프스 봉우리가 눈앞에 펼쳐진다. 가을 정취가 고즈넉하게 내려앉은 리멘슈탈덴(Riemenstalden) 계곡과 우리(Uri) 호수의 파노라마도 이어진다.

스위스 동북부에 바다 만큼 큰 보덴제(Bodensee) 호수는 콘스탄스(Constance) 호수로도 불린다. 이곳에 있는 작은마을, 로르샤흐(Rorschach)에서 가을빛깔 고운 풍경을 감상하며 하이킹을 시작해 생갈렌까지 이어갈 수 있는 코스가 있다. 특히 이 코스는 산티아고길의 일부로, 스위스에서 만날 수 있는 순례길이기도 하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