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하나·모두 夏夏夏 好好好장거리 지역 높은 성장세 돋보여

장거리 지역 높은 성장세 돋보여

중국 감소율 줄며 안정화 분위기

 

하나투어의 지난 8월 해외여행수요(항공, 국내 제외)는 32만여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0%의 인원 성장을 나타냈다.

지역별 비중은 일본(39.8%) > 동남아(35.4%) > 중국(11.3%) > 유럽(6.6%) > 남태평양(4.7%)> 미주(2.2%)의 순을 보였다.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는 중국을 제외한 전 지역이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동남아(30.2%), ▲일본(25.1%)의 성장세가 돋보였으며 ▲남태평양(17.2%) ▲유럽(16.2%) ▲미주(14.3%) 등 장거리 지역도 두자리 수의 성장세를 보이며 평소보다 더 뚜렷한 성장을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의 경우 월평균 순 예약 인원이 점차 증가, 전년 대비 감소율을 줄여가면서 지속적으로 분위기를 회복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 올 여름 성수기(6월~8월) 3개월의 하나투어 기획성 상품의 해외여행 예약 데이터를 통해 여행유형을 살펴봤다. 성인/청소년/아동 자녀 동반 등의 가족여행이 가장 큰 비중(48.9%)을 차지한 가운데, 이 중 ‘아동자녀’동반 여행유형은 전년 동기간 대비 20%의 인원성장을 보이며 가장 많은 증가세를 나타낸 유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친인척 (13.0%) > 부부, 연인 (12.9%) > 여성모임 (9.5%) > 부부모임 (5.9%) > 동년배 (5.2%) > 남성모임 (3.0%) > 혼자 (1.2%)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9월 1일 기준 9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17.8%의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추석 황금연휴가 있는 10월은 전년 대비 38.7%의 높은 수치의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여름 방학을 맞아 가족여행객이 꾸준히 늘면서 지난 8월에도 해외여행객은 전년동기대비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투어는 지난 8월 17만2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1만2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하며 각각 15%, 21%의 높은 성장률을 달성했다.

지역별로는 최대 성수기를 맞은 유럽이 65% 성장으로 지난달에 이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가족여행객이 증가세를 보인 남태평양을 비롯해 동남아와 일본도 20% 넘는 고성장을 기록했다. 지난 4월 이후 사드(THAAD)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또한 마이너스 폭을 서서히 줄이며 안정을 찾고 있는 모습이다.

연중 최대 성수기인 여름방학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내며 3분기에도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는 모두투어는 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여행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10월 추석연휴를 포함한 4분기에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