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태국, 지정항공사 8곳으로 확대이스타·티웨이 안정적 스케줄 운항

이스타·티웨이 안정적 스케줄 운항

에어부산도 지방 취항 가능할 전망

 

세계적으로 유명한 먹거리와 관광상품으로 우리나라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태국으로 갈 수 있는 항공편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질 전망이다. 태국관광청 통계에 따르면 태국은 우리나라 국민이 3번째로 많이 방문하는 나라로 지난해 약 146만명의 우리나라 국민이 태국을 방문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6일 부산에서 열린 한국-태국 항공회담에서 지정항공사 수를 각각 8개로 확대하는데 합의했다. 양국 정부로부터 양국 간을 운항할 수 있도록 지정받은 항공사로 현재 각각 4개로 지정항공사 수가 제한돼 있었다.

이로써 임시 지정항공사로 지정받아 운항하던 이스타와 티웨이는 공식 지정항공사로 인정받아 안정적인 스케줄로 운항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방에서 태국으로 운항을 원하는 에어부산도 취항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구본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금번 항공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국적항공사의 노선 다변화 정책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으며, 항공사간 경쟁이 촉진되고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폭이 제공됨과 동시에 한국과 태국간 항공협력관계는 더욱 공고해 질 것”이라며 “매년 5% 이상의 증가세를 보이며 국내 관광산업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태국인 관광객의 국내유치 및 관광상품 개발 등 관광산업 전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심형은 기자  she@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