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하루 23만원, 106일간 크루즈 세계일주프린세스크루즈, 시드니 출발 일정 발표

4월까지 예약자 1천달러 온보드 크레딧

 

프린세스크루즈가 세계일주를 버킷 리스트에 올리는 전세계 여행 매니아들을 위한 12번째 세계일주 여정을 발표했다.

세계일주 일정은 장기간의 여행 기간을 고려해 적어도 1년 반 전에 발표하는 것이 특징이다. 오는 2019년 5월10일 호주 시드니에서 출발하는 프린세스크루즈의 세계일주 일정은 총 106일로 구성돼 있다. 이 기간 동안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은 물론 지중해, 발트해, 파나마 운하 등 전세계 바다를 누비며 다양한 여행지에 기항한다.

세계일주 일정에는 최근 새 단장을 마친 7만7000톤급의 씨 프린세스 호가 배치된다. 2000명의 승객이 승선할 수 있는 씨 프린세스 호는 프린세스 크루즈의 모든 크루즈 중 세계일주에 가장 많이 이용될 만큼, 장기간 항해하는 여행자들에게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하는 선박으로 평가 받고 있다.

106일간 세계일주의 금액은 1인당 2만2999달러(약 2500만원)부터로, 이 금액에는 하루 약 216달러(23만5000원) 정도의 비용으로 숙박과 식사, 선상 프로그램과 시설, 서비스 등이 모두 포함된다.

긴 항해에서 가장 중요한 식사는 매일 메뉴가 변경되며 하루 5회 이상 뷔페와 정찬 식사로 제공된다. 커티스 스톤 등 유명 쉐프들과 협약을 맺고 운영되는 전문 식당가를 비롯하여 24시간 무료로 제공되는 룸 서비스와 인터내셔날 카페, 무제한 제공되는 아이스크림과 피자 바가 운영된다.

또한 선상에 최적화된 수면을 위해 세계적인 수면 전문가와 디자이너가 프린세스 크루즈만을 위해 제작한 ‘전용 럭셔리 베드’가 전 객실에 비치된다. 선상에서는 매일 크루즈 전용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비롯하여 스포츠, 요리와 댄스 클래스, 게임, 옥션, 연주 등 하루 종일 각종 프로그램과 여흥이 펼쳐진다.

프린세스크루즈는 오는 4월30일까지 예약할 경우 선상에서 쇼핑, 주류, 마사지를 포함한 모든 유료 서비스에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1인당 1천달러짜리 온보드 크레딧(OBC)을 제공하며, 스위트 이용 여행객에게는 미니바 무료 이용 특전이 주어진다. 아울러 모든 크루즈에서 승객 1인당 매일 의무적으로 부과되는 선상 팁도 면제된다.

만약 106일 모든 일정에 참가하기 어려운 여행객들을 위해 특정 구간만 이용할 수 있는 탄력적인 승선도 허용한다. 이 경우에 시드니, 두바이, 런던, 뉴욕 중 편한 곳에서 승선해서 런던 또는 뉴욕에서 하차하는 46~60일 일정을 선택할 수 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