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폴라리움, 차세대 항공권시스템 지원금 1億 받다타이드스퀘어 투자 여행 웹·모바일 플랫폼 개발사

중소벤처 기업부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에 선정

OTA 혁신 2018년 프로젝트 완료 및 상용화 예상

웹·모바일 플랫폼 개발사 ㈜폴라리움의 ‘NDC 기반 차세대 IBE(Internet Booking Engine) 개발’ 과제가 중소벤처 기업부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첫걸음 협력 분야)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중소벤처 기업부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 선정으로 ‘폴라리움’은 정부와 서울시로부터 합계 1억원의 지원금을 받게 돼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프로젝트 개발완료 일정은 IATA 인증기간을 포함 2018년 4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에는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NDC(New Distribution Capability)는 차세대 항공권 예약판매 시스템으로, IATA가 2015년 제정한 기술표준에 따라 항공사가 항공권은 물론 다양한 부가상품(수하물, 기내식, 좌석배정, 기내 wifi, 오락, 호텔예약 등 연계 서비스 등)들을 직접 온라인으로 예약 판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7년 10월 현재 NDC와 관련돼, 전 세계 약 46여개의 항공사와 48개의 솔루션 공급사 등 119개 업체가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등 차세대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주로 미국이나 유럽의 업체들이 선도하는 이 흐름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폴라리움’이 차별화된 국산 솔루션의 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와 국내여행 산업의 성장 파급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 기업부도 “국산 솔루션의 개발을 통해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 및 국내여행 산업의 성장 파급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선정이유를 밝히기도.

NDC 기반 차세대 IBE은 XML 기반 NDC 표준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며 고객이 온라인(모바일)상으로 항공권의 검색/예약/발권 등의 절차를 처리하는 ‘예약엔진’과 항공권 검색서비스를 제공하는 ‘쇼핑엔진’으로 구성된다.

폴라리움 관계자는 “NDC 기반 차세대 IBE 개발이 완성되면 항공사는 GDS 이용의존도를 분산시키는 동시에 다양한 상품을 발굴 및 개발할 수 있고, 여행사는 차별화된 상품과 경쟁력 있는 요금 제공의 기반이 된다. 고객은 항공 여행 상품의 선택폭이 넓어지고 편의성이 증대될 것”이라며 “앞으로 NDC 표준을 국내 자체기술로 개발해 여행산업 판매 플랫폼의 원천기술을 확보한 후 이를 숙박, 레져, 음식 산업 등으로 확대 적용해 통합 여행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AI 및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여행자 소비패턴 및 기호 분석에 도입해 식당, 여행지 맞춤형 추천, 항공과 호텔 검색, 구매의 원스톱 서비스, 항공권 예약정보 자동통보 서비스 등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폴라리움’은 ‘타이드스퀘어’가 투자한 여행 웹·모바일 플랫폼 개발사로, ICT 및 IT 자산 관리 서비스를 이용해 비즈니스 및 여행 산업플랫폼 관련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생태계에 대한 이해와 기업간 협업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여행플랫폼 운영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