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2017 한국관광의 '별'이 반짝인 그 밤5개분야 12개부문 13개수상작

2017년 한국관광의 별이 빛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이하 문체부) 지난 12일 오후 3시 롯데호텔 2층 에메랄드홀에서 한국관광공사(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2017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이 진행된 것.

2010년을 시작으로 올해 7회째를 맞이한 ‘한국관광의 별’은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광관자원, 지자체, 개인 등을 발굴해 널리 알리고, 국내 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 됐다. 올해의 경우 5개 분야 12개 부문 13개 수상작은 언론계, 관광업계 등 관광 분야 전문가들의 서면/현장평가를 거쳐 공정하게 선정됐다.

관광 매력물 분야에서 생태관광자원 부문은 춘천의 남이섬, 문화관광자원 부문은 군산 시간여행 마을, 장애물 없는 관광자원 부문은 경기 광주의 화담숲이 선정됐다. 나종민 문체부 차관이 시상했고, 민경혁 남이섬 부사장, 한준수 군산시 부시장, 박진수 화담숲 부장이 각각 대표 수상했다.

메타세쿼이어길과 송파은행나무길로 유명한 남이섬은 드라마 ‘겨울연가’의 인기로 일본, 중국, 대만 등 아시아권 유명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북미, 유럽, 중동 등 다양한 국적의 국내 거주 외국인들이 가고자 하는 청정 자연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어 이 부문 수상을 했다.

우리나라 근대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군산은 1899년 조계지로 설정돼 일제의 쌀 수탈의 중심지로서 당시의 아픔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군산은 관광지로서 인지도가 없는 곳이었으나 시의 근대문화도시 조성 사업을 통해 당대의 모습을 상당부분 구현해냈다. 최근에 여행의 한 트렌드인 ‘다크 투어리즘’과 관련, 근대 역사의 한 장면을 만나볼 수 있는 장소로 유명해져 특색 있는 관광도시로서 군산이 문화관광자원 부문의 ‘별’이 됐다.

화담숲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관광명소다. 5.2km의 산책길 전체가 완만하고, 폭도 넓어 장애인이나 노약자, 어린이 등도 쉽게 둘러볼 수 있는 곳이다. 이런 이유로 금년도 해당 부문을 수상하게 되었다. 엘지(LG) 상록재단 공익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화담숲은 모노레일도 설치돼 있어, 이동이 부담스러운 경우 이용해 화담숲을 둘러볼 수 있다.

이외에도 지역전통 관광자원 부문에 안성남사당놀이, 융복합 관광자원 부문에 광명동굴, 스마트정보 부문에 전북투어패스, 숙박 부문에 남원예촌(by 켄싱턴), 쇼핑 부문에 대구 서문시장, 음식테마거리 부문에 담양 음식테마거리, K-스마일 친절지자체 부문에 고령군, 휴가문화 우수기업에 한국 IBM과 (주)씨디에스가 각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과 관련해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수상자분들께 축하드리며 또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 관광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참신하고 매력적인 한국관광의 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격려하고,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에는 나종민 문체부 차관, 정창수 관광공사 사장을 비롯한 여러 내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불어 배우 박보검씨는 특별 공로상을 받았다.

김동욱 기자  kd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