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12월 패키지, 미주‧유럽 장거리 성장하나 34만4000명, 모두 17만5000명 송출

하나투어의 2017년 12월의 해외여행 수요는 35만4000여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비중은 일본(44.8%) > 동남아(34.1%) > 중국(9.7%) > 남태평양(4.7%) > 유럽(4.5%)> 미주(2.2%)의 순을 보였다.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는, 미주(▲38.2%), 유럽(▲35.8%), 동남아(▲34.0%), 일본(▲31.3%), 남태평양(▲10.6%)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하나투어 12월 모객자료

특히, 장거리 지역의 고른 성장은 ‘미주의 대형 단체 여행 수요 증가’ 및 ‘유럽의 한나라를 깊이 여행하는 모노여행의 수요 증가’ 그리고 ‘방학맞이 개별자유여행객 증가’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중국의 경우, 회복세 흐름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2017년 하나투어 이용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세부지역 Top10을 살펴보면, 오사카(21.5%)>베트남(7.5%)>태국(7.3%)>북규슈(6.8%)>도쿄(5.5%)>필리핀(5.3%)>홍콩(5.3%)>싱가포르(4.7%)>대만(4.4%)>서유럽(3.7%) 순이었다. 하나투어의 2017년 전체 송출객수(항공, 국내 제외)는 366만2000여 명으로, 2016년 전체 대비 20.4%의 성장을 달성했다.

하나투어 12월 모객 자료

한편, 올 해 1월 해외여행수요(1월2일 기준)는 전년 대비 44.4%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월은 6.1%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모두투어의 경우는 지난 12월 17만5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0만3000명의 항공권 판매로 전년대비 각각 18.3%, 27.3%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지역별로 동남아가 최고 성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일본과 유럽 또한 20% 가까운 성장으로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중국과의 외교문제 와중에도 중국으로 떠난 여행객이 최근 3개월 동안 낙폭을 급속히 줄이며 정상화 되어가고 있다는 것이 고무적이다.

12월말 방학시즌이 시작되며 본격적인 겨울 성수기에 접어든 가운데 모두투어는 전년 1월 대비 30% 가까운 예약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어 창사이래 최대 호황을 누렸던 지난해에 이어 2018년에도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원화강세에 따른 환율 효과가 해외로 나가는 수요를 더욱 부추길 것으로 예상, 올해도 해외여행시장은 호황을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