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호주 퀸드랜드주알차게·맛있게·짜릿하게

호주 북부 퀸즈랜드주에서 다양한 여행객의 니즈와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여러 새로운 현지 투어 및 명소를 소개했다.

먼저 썬러버리프크루즈가 20년 만에 처음으로 알링턴 리프(Arlington Reef)로 향하는 투어 일정을 선보였다. 기존 무어 리프(Moore Reef)는 전일 투어였다면 알링턴 리프는 오전에 출발해 오후 1시 30분쯤이면 케언즈 시내로 돌아올 수 있는 반일 투어로 짧은 일정의 케언즈 여행객에게는 안성맞춤인 투어다.

케언즈 시내에서 차로 1시간 30분가량 떨어진 애서튼 테이블랜드(Atherton Tablelands) 농장을 방문하는 ‘아웃백 테이스팅 어드벤처’도 주목할 만하다. 현지 농장서 생산한 커피, 초콜릿, 치즈 등을 맛볼 수 있다. 열대 와인 시음도 가능해 ‘푸디 투어’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좀 더 거칠고, 짜릿한 매력을 지닌 투어도 등장했다. 허머(hummer)나 ATV를 타고 습식 열대우림의 울퉁불퉁한 길을 내달리며 수풀 속 동물과 새들을 만나보는 이색적인 체험을 할 수 있다. 남성미 풀풀 넘치는 터프한 라이딩이 시작되면 스트레스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질주 본능이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쾌감을 맛보게 된다.

여행이 종반부에 이르면 바다 위에서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을 수 있다. 아쿠아리우스(Aquarius)의 선셋 크루즈를 타고 포트 더글라스를 항해하면, 저무는 태양이 바다를 뜨겁게 적셔온다. 물결치는 금빛 바다. 이 위를 유유히 떠다니며 그 순간을 만끽한다면 인생의 한 장을 그 누구보다 멋지게 장식할 수 있을 것 같다.

김동욱 기자  kd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