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2017 해외 호텔 인기지역 Top 10하나투어, 1위 홍콩, 2위 오사카 발표

하나투어가 지난해 자유여행객들의 해외 호텔 예약 25만7천여 건을 분석해 인기 지역 10군데를 발표했다.

1위는 전체 예약 건 가운데 9%를 차지한 홍콩이었다. 홍콩 내에서도 가장 인기 있었던 호텔은 MTR 침사추이역에 인접해 스타의 거리, 하버시티 쇼핑몰 등 주요 관광지로 도보 이동이 가능한 ‘솔즈베리YMCA’ 호텔로 나타났다. 주변 명소에 가깝운 위치 덕에 선호도가 높다. 다음으로 ‘하버그랜드 구룡’, ‘리갈 구룡’, ‘이비스 홍콩 센트럴’ 등의 호텔이 높은 선호도를 보였는데 전철역과 가까운 공통점이 있었다.

2위는 전체 예약의 8.6%를 기록한 오사카였다. 일본은 오사카와 함께 도쿄 5위(6.9%), 후쿠오카 6위(5.9%) 등 주요 관광 도시들이 순위표에 올라 여전히 인기 있는 여행지임을 과시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항공노선이 늘어났던 태국 방콕은 3위(8.1%)에 랭크됐고, 괌이 4위(7.4%)에 올랐다. 괌은 키즈클럽, 워터파크 등의 편의시설이 잘 구비돼 아동 동반 가족여행객들의 선택이 압도적으로 높은 특징이 있었다. 이밖에 세부(5.3%), 다낭(4.8%), 싱가폴(3.9%), 대만(3.5%)이 뒤를 이으며 전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함병림 하나투어 호텔총괄팀장은 “최근 여행객들은 일정 중 하루는 5성급 호텔서, 나머지 일정은 가성비 좋은 비즈니스 등급에 머무는 등 숙박패턴이 고정적이지 않다”며 “이런 이유에서 고객 예약 데이터를 꾸준히 분석하고, 고객 니즈에 맞는 호텔을 선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투어가 새해를 기념, 오는 16일까지 ‘2018 美.친.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자유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전 세계 인기호텔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김동욱 기자  kd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