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롯데관광개발, 코스타 포츄나호 계약추석 연휴 10만 톤급 전세선 운영

롯데관광개발이 코스타 포츄나호 전세선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일 진행된 계약식엔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와 마리오 코스타 크루즈 아시아 사장을 비롯해 여러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롯데관광은 이번 계약으로 오는 5월 2항차의 전세선 운영에 이어 9월 추석에 1항차 전세선을 추가하며, 올해에만 총 3항차의 전세선을 운영하게 됐다.

이번 코스타 포츄나호 전세선 계약은 오는 5월 운영하는 전세선 2항차 모두 만선을 앞둔 상황에서 이뤄져 의미가 남다르다. 한국 크루즈 시장의 꾸준한 성장을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9월에 출항 예정인 전세선은 오는 9월 20일 부산을 출발 속초~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일본 가나자와~일본 사카이미나토~부산~인천에 도착하는 7박 8일의 일정이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고려해 속초 탑승, 인천 하선 상품을 함께 판매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는 “코스타 크루즈와 처음으로 한 해에 3회 이상 전세선을 운영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 동북아 크루즈 시장에 대한민국이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타 포츄나호는 동부 지중해에 배치된 코스타 그룹의 10만톤 급 크루즈로 승무원 1090명, 승객 3470명을 태울 수 있다. 편의 시설로는 스포츠센터, 테니스 코트, 농구 코트, 조깅트랙, 수영장, 스포츠바, 어린이 놀이방, 대극장, 카지노 등이 있다.

김동욱 기자  kd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