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포토뉴스
에어비앤비, 올림픽 기간 예약객 급증강원 지역 9000명 이상, 전년비 260%↑

에어비앤비가 지난 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의 ‘온라인 숙박 서비스’ 공식 서포터인 에어비앤비는 이날 간담회서 다양한 데이터 자료를 통해 강원 지역서 창출한 성과와 의미를 소개했다.

올림픽 기간 동안 강원 지역의 에어비앤비에 예약한 방문객 숫자가 공개됐다. 지난 2일 기준 예약객만 9000명 이상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0% 증가했다. 이는 호텔 방 4500개에 달하는 숫자로 일반적 규모의 호텔 28채를 지은 것과 같다. 호텔 등과 같은 전통적인 숙박 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빠르고,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으로 숙소를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외국인들에게 익숙한 에어비앤비 공유숙박 플랫폼을 바탕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의 숙소 예약이 보다 수월해졌다.

또한 높은 가격으로 이슈가 됐던 강원 지역을 숙박비는 50만원 언저리까지 상승했지만 에어비앤비 강원 지역 평균 숙박요금은 하루 18만5000원으로 저렴했다. 호스트들은 자신의 집을 공유함으로써 추가 수입(숙박비용의 97%)을 얻고 고객들은 저렴한 가격에 숙박을 할 수 있다. 평창올림픽 기간 중 호스트들의 수입은 총 23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11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공식 후원협약 체결 후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 시설을 미리 확보하고 강원 지역의 문화와 매력을 적극 홍보해왔다.

김동욱 기자  kdw@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