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된 프랑스 문화유산, ‘문화유산 복권’ 도입 통해 복원
훼손된 프랑스 문화유산, ‘문화유산 복권’ 도입 통해 복원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8.03.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3일 프랑스 문화부와 문화재 재단은 엠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리한 가운데 ‘문화유산 복권(Loto du Patrimoine)’의 수익금 사용에 관한 협약을 엘리제궁에서 체결했다. 지난해 9월 마크롱 대통령은 스테판 베른에게 ‘훼손 등의 문제로 위기에 놓인 지역 문화 유산들’을 조사하고 이들을 복구하기 위한 예산을 마련할 임무를 부여했다. 그 후 2017년 개정된 재정법에 따라 ‘문화유산 복권’이 탄생했다.

문화유산 복권은 최소 3년간 ‘유럽 문화유산의 날’에 맞춰 등장할 예정이다. 수익금은 문화재 재단이 관리하는 ‘위기에 놓인 문화유산’ 관리 기금에 쓰인다. 문화유산 복권의 첫 발행일은 2018년 9월 14일이며, 이와 함께 즉석복권도 발행된다.

'문화유산 복권'이 첫 도입되는 올해에는 프랑스 전역에 진행되지 못하고 있던 백여 건의 공공 및 개인 복원 사업을 위한 자금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사업은 복권의 수익으로 일정 부분을 지원받게 되며 이 가운데 각 지역을 대표하는 건축물 14개는 보다 적극적인 지원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