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여행 활성화 가능성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2017년부터 5개년 계획으로 시작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이 순조로운 첫해를 보냈다. 테마여행 10선 지역으로 여행을 가겠다는 계획도 증가했고, 다녀왔다는 사람도 늘었다. 만족도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간의 연계를 통해 수도권과 제주도에 집중된 수요를 분산시키고, 지역관광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는데 목적을 둔 사업의 시작이 나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의 결과로는 기획 의도와 지역선정에서는 합격할 만한 성과라 하겠다.

문체부는 지자체간의 연계를 높여 국내여행을 활성화하려는 사업을 작년에 시작했다. 39개 지자체를 10개 권역으로 엮고, 각 권역에 공통적인 테마를 부여해 공동 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으로 수행해 온 대규모 기획조사들을 이용해 테마여행 10선 지역과 그 이외 지역에 지난 1년간 어떠한 변화가 있는지 확인했다.

지난 ’15년 8월부터 수행해 온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연간 2만6천명)에서 3개월 내 1박 이상의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비율은 사업 첫 해인 2017년 평균 73.21%였다.

이들 중 테마여행 10선 지역으로의 계획은 35.37%, 그 외 지역은 37.85%를 차지해 테마여행 10선 지역 대비 2.48%p 더 많았다. 사업 시행 전인 2016년에는 국내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이 63.88%였으며, 이를 테마여행 10선 지역과 그 외로 나누면 각각 27.84%와 36.04%였다.

이 결과는 국내여행 계획이 2017년도에 크게 증가(9.33%p)했으며, 증가분의 대부분(7.53%p)이 테마여행 10선 지역에서 이루어졌음을 보여 준다. 2017년은 5월의 징검다리 연휴, 최장의 추석명절 연휴 등으로 여행 기회의 커다란 증가가 있었다. 국내에서는 이 증가의 대부분이 테마여행 10선 지역으로 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행계획의 증가는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 때 그 가치가 있다.

2017년의 실제 국내여행(3개월 내 1박 이상)은 테마여행 10선 지역이 35.09%, 그 외가 36.10%를 차지해 여행계획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 테마여행 10선 지역은 여행지로 고려하는데 그친 것이 아니라 실제 방문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016년과 2017년의 방문의향의 증감을 기준으로 1차년도 사업의 성과를 평가했다.

방문의향의 증가폭이 가장 큰 지역은 ‘해돋이 역사 기행’(울산-포항-경주)으로 53%가 증가했고 그 다음은 ‘남도 바닷길’(여수-순천-보성-광양) 46%, ‘평화 역사 이야기 여행’(인천-파주-수원-화성) 44%의 순이었다.

특히 고무적인 것은 테마여행 10선 지역 모두를 합치면 평균 27%의 향상을 보였고, 가장 낮은 지역도 19%가 증가했다는 점이다.

테마여행 10선 지역은 여행자의 만족도 측면에서도 비 선정 지역에 비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2017년 7월 실시한 ‘여행자와 현지인의 평가 및 추천 조사’(여행자 3만903명 조사)에서 테마여행 10선 지역은 종합만족도(1000점 만점) 668점으로 비 선정 지역 보다 +28점, 추천의향도에서 669점으로 +33점, 재방문의향도에서 677점으로 +10점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결과는 테마여행 10선 지역이 많은 여행자를 이끌었을 뿐 아니라, 여행자에게 더 만족스런 경험과 좋은 인상을 주었음을 보여준다.

테마여행 10선에 참여한 지역들은 사업 첫 해인 작년에 방문의향을 크게 증가시켰고, 실제로 더 많은 여행객을 유치했으며, 그들에게 더 큰 만족을 주었음을 조사결과는 보여준다. 사업의 기획과 지역선정, 실행 모두가 조화롭게 진행되었고, 국내여행 활성화에 효과적인 방안 하나를 찾아낸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테마여행 10선과 같은 연계 지역의 지속적 발굴, DMO(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 같은 다양한 참여조직의 동참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가 이루어진다면 국내관광에 새로운 지평을 열수 있을 것이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