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화後
외환동전! 짐덩어리?해외출장 시 유용한 재테크 방법

미국 달러, 엔화, 유로화 등 가능

해외출장이 잦은 A여행사 팀장의 서랍 안에는 현지에서 쓰다 잔돈으로 받은 동전들로 가득하다. 기념품이라 하기엔 너무 많을 정도로. 외화지폐는 국내 은행에서 환전하면 되지만 동전은 처치곤란이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유용한 정보를 알게됐다. 바로 ‘외화 동전 재테크’다.

외화동전 재테크는 크게 두가지로 구분할 수 있는데 ▲원래 가치보다 저렴하게 구매해서 해당 국가에 가서 제 가격에 활용하는 것과 ▲현지에서 쓰다 남은 외화동전을 액면가 보다 낮게 시중 은행에서 되파는 것.

외화동전은 지폐와 달리 외국환매매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은행들은 쓰고 남은 외화동전을 매매기준율의 ‘반값’으로 구입해 보유하다, 만약 동전을 원하는 고객이 있다면 매매기준율의 70% 수준에서 매도한다. 외화동전을 은행에 팔 경우 50% 손해를 보는 듯해도 원화로 사용가능하며, 환전하는 입장이라면 액면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해 현지에 가서 30% 이득을 볼 수 있다. 이는 적은 비용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금액이 크거나 동반인원이 많을 경우 혜택은 대폭 커진다.

예를 들어 최근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여행 시, 2만엔을 지폐로 바꿀 때 약 20만원이 필요하지만 500엔 동전으로 환전하면 14만원 정도로 비용이 절감된다.

이처럼 외화동전을 취급하는 시중은행은 KEB하나은행 한곳에서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으로 확대되어 가며 모든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환전 통화는 미국 달러, 엔화, 유로화, 스위스프랑, 캐나다 달러, 홍콩 달러 등이다.

다만 인기가 많은 통화는 즉시 판매되는 만큼 집 또는 직장에서 전화로 재고수량을 먼저 파악해 두는 것이 좋으며, 시내가 아닌 동네 영업점에 의외로 남아 있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