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관광 혁신대상 ‘서울·수원·화성’지자체간 협업 공동수상의 영예

14일 KOTFA 2018에서 시상식

국내 최초 관광산업 국제어워드

 

국내 최초의 관광산업 국제어워드로 탄생한 ‘한국관광 혁신대상’에서 지자체간 협업으로 정조대왕 능행차를 성공적으로 재현한 서울시와 수원시, 그리고 화성시가 공동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홀에서 진행되는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KOTFA 2018)은 ‘한국관광 혁신대상’을 제정, 한국관광산업의 세계화를 위해 한 걸음 더 전진한 것이 특징이다.

참고로 ‘한국관광 혁신대상’은 유엔 세계관광기구인 UNWTO와 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인 PATA, 한국관광학회, 국제관광인포럼 그리고 한국국제관광전 조직위원회가 지난 4월 공동으로 제정, 올해가 제1회다. 시상식은 오는 14일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이 열리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창의와 혁신을 통해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지자체, 기관, 사업체, 개인을 대상으로 공모 및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한국관광 혁신대상의 수상자는 서비스, 마케팅, 인프라, 콘텐츠 등 4개 분야 13개 부문이다.

최우수상에는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서비스), 류정희 고령군 관광진흥과장(콘텐츠), 임석 강진군문화관광재단 대표(마케팅), 동해시(인프라)가 각각 선정됐다. 심사위원회는 본상과 별도로 자치단체장 재직기간 중 지역관광발전에 크게 기여한 한동수 청송군수와 박선규 영월군수에게 공로패를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심사위원장인 조현재 국제관광인포럼 회장은 “한국관광산업이 지속가능하고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걸맞게 혁신의 동력을 갖추도록 유도하는 게 한국관광혁신대상 제정의 취지”라며 “한국관광혁신대상이 한국 관광산업의 질적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세계 관광시장을 창의성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주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은 국내 50여 지자체와 해외 50여 국가 등이 참가해 530개 부스로 꾸려진다. 10만명의 관람객이 예상되고 있다.

B2B와 B2C를 아우르는 국제관광 박람회에 걸맞게 참가자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대폭 강화됐다. 국내 80여 여행사 및 지자체가 참여하는 ‘인바운드 및 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는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외 80여 업체가 참여하는 ‘아웃바운드 트래블마트’의 경우 중소 여행사들에게 해외업체와 직접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여기에 KBS, MBC, SBS, JTBC, tvN 등 국내 주요 방송사와 해외관광청들이 참여하는 ‘KOTFA 미디어 미팅’은 방송 프로그램 제작을 위한 정보 교류 및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비즈니스 장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박강섭 KOTFA 사장은 “테마가 있는 박람회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공공성에 보다 더 신경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불어 아웃바운드와 인바운드 및 인트라바운드 트래블 마트를 통해 여행업계 전반에 걸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