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혼행族···장거리 여행지 선호도 높아나홀로 여행의 장점, 자유로움 만끽

식사도, 취미도 나 홀로 즐기는 ‘1코노미 트렌드’가 보편화 되어감에 따라, 여행 역시 혼자 떠나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다. ‘혼행족’, ‘혼행러’, ‘혼행스타그램’ 등 나 홀로 여행을 나타내는 신조어는 이미 온라인상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혼행족들에 의해 흔히 쓰이는 표현으로 자리하게 됐다.

익스피디아 조사 결과 ‘혼행족’은 가족 여행객 대비 런던, 파리, 로스앤젤레스 등 장거리 여행지를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여행객이 오키나와, 괌, 다낭 등 근거리 여행지를 선호한 반면, 혼행족은 나 홀로 여행의 장점인 자유로움을 누리기 위해 보다 먼 거리의 여행지를 찾는 경향을 보였다.

참고로 ‘2017년 1인 여행객 예약률’ 순위는 도쿄, 런던, 방콕, 파리, 오사카, 싱가포르, 홍콩, 삿포로, 로스앤젤레스, 홋카이도였다.

이에 익스피디아는 여름휴가를 앞두고 나 홀로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런던, 파리, 로스엔젤레스까지 혼행족 인기 여행지에서 지금 가장 인기 있는 호텔 TOP 3를 소개한다.

먼저 2000년간 영국 역사의 중심이었던 런던은 고풍스러운 건축물, 박물관과 거리 예술까지 빈틈없이 채워져 있어 혼자만의 여행이 허전하지 않다. 대영제국 시대의 전통과 국제적 도시의 현대적인 특징이 조화를 이룬다. 익스피디아 조사에 의하면 올 1분기 전 세계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은 곳이기도 하다. 런던패스를 구매하면 도시를 더욱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 80여 곳의 관광지와 박물관에서 사용 가능하며, 런던 타워와 켄싱턴 궁전 등 북적이는 주요 명소를 우선적으로 입장할 수 있다.

런던 호텔 TOP3(가나다순)는 ▲더 스트랜드 팰리스 호텔 ▲파크 인터내셔널 호텔 ▲파크 플라자 웨스트민스터 브리지 런던이다.

다음으로 파리는 런던과 더불어 3년 연속 꾸준히 서유럽 내 인기 순위 1위를 다투는 여행지다. 예술의 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도시를 가로지르는 센 강을 중심으로 에펠탑, 노트르담 대성당, 개선문 등 오랫동안 전 세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던 수 많은 명소를 품고 있다.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 ‘몽파르나스 타워’와 센 강의 ‘바토무슈 유람선’은 필수 코스다. 대중교통이 체계적으로 마련되어 혼자서도 도시 구석구석을 어렵지 않게 찾아 다닐 수 있으며, 근교에는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는 여행지도 다양하다.

파리 호텔TOP3(가나다순)의 경우 ▲하얏트 리젠시 파리 에투알 ▲호텔 에펠 튀렌 ▲호텔 이버 파리이다.

로스앤젤레스의 경우 혼자서도 외로울 틈이 없을 만큼 다채로운 매력을 갖춘 여행지다.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중심인 할리우드를 비롯해 디즈니랜드, 월트 디즈니 콘서트 홀 등 전 세계 여행객의 이목을 끄는 명소가 가득하다. 베니스 해변에서는 햇살 아래서 혼자만의 시간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 라라랜드 촬영지로 알려진 그리피스 천문대를 찾으면, 아름다운 밤하늘과 로스앤젤레스 시내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로스앤젤레스 호텔 TOP3(가나다순)는 ▲더 라인 호텔 ▲아벤투라 호텔 ▲프리핸드 로스앤젤레스이다. 한편, 호주 시드니와 오스트리아의 비엔나도 혼행족 인기 여행지 상위권에 자리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