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취재
제33차 한-대만 관광교류회의 성료27일 한-대만 자동출입국 시스템 본격 시행

관광 노하우로 양국간 인적교류 300만 기대

관광객 유치 및 브랜드 개발 전략 등 토론

한국여행행협회(KATA, 회장 양무승)는 지난달 27일~29일 타이완 타이난시 ‘Silks Place Hotel’에서 타이완 관광협회(TVA, 회장 예쥐란)와 함께 타이완 교통부 관광국 쪼우용훼이 국장을 비롯 지자체, 관계기관 및 인/아웃바운드 여행업계 대표 등 220명(한국71명, 대만 현지 149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33차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올해로 33회 째를 맞이하는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는 한국여행업협회(KATA)와 타이완 관광협회(TVA)가 매년 한국과 대만에서 번갈아 개최한다.

올해는 특히 유서 깊은 역사와 풍요로운 문화,명승고적이 즐비한 남쪽의 도시 타이난에서 개최됐다. 이번 관광교류회의는 ‘한국-대만 관광 노하우 공유를 통해 한국-대만 인적교류 300만 시대의 기초를 다지자’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지난 28일 본 회의에서는 1차 세션 ‘한/대만의

관광브랜드 차이의 이해와 여행 수용태세 업그레이드 방안’, 2차 세션 ‘재방문객의 지방관광 확대 및 양국 청소년교류 강화’라는 주제로 열띤 토의가 이뤄졌다.

양무승 KATA 회장은 “400여년의 역사를 간직한 '대만의 경주'라 부르는 타이난에서 한-대만 관광교류회의가 개최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양국간 신뢰를 바탕으로 오늘부터 시행하게 되는 출입국자동화시스템은 양국이 염원하는 관광 인적교류 300만 목표에 큰 초석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예쥐란 TVA 회장도 “나의 고향이자 문화의 도시 타이난에서 개최돼 무한 영광이며 상호 교류 300만명이 현실화되기 위해선 '지역 관광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 또한 작년에 이어 계속 거론되는 양국간 항공 증편과 상호 관광발전을 위한 다양한 주제가 도출되는 중요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제토론에 이어 대만관광협회(TVA) 측으로부터 (주)인화관광, (주)한중상무중심 자유여행사, 인터파크, 한국교육여행협회에게 감사패 수여식이 있었으며, 한-대만 양국간 선물교환의 순서로 성황리 끝마쳤다.

또한 오후 일정에는 타이난 스차오 녹색터널,츠칸루 등 주요 관광자원 시찰에 나섰다. 한편, 오는 2019년 제34회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는 한국 경상북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타이난=변연희 기자

변연희 기자  ttns@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연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