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제33차 한-대만 관광교류회의 성료27일 한-대만 자동출입국 시스템 본격 시행

관광 노하우로 양국간 인적교류 300만 기대

관광브랜드 개발과 전략, 관광객 유치 전략 논의

한국여행행협회(KATA, 회장 양무승)는 지난달 27일~29일까지 타이완 타이난시 Silks Place Hotel 2층 명륜인덕홀(明倫-仁德廳)에서 타이완관광협회(TVA, 회장 예쥐란)와 함께 타이완 교통부 관광국 쪼우용훼이 국장을 비롯해 지자체, 관계기관 및 인/아웃바운드 여행업계 대표 등 220명(한국71명, 대만 현지 149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3차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33회를 맞는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는 한국여행업협회(KATA)와 타이완관광협회(TVA)가 매년 한국과 대만에서 번갈아 개최하며, 올해는 유서 깊은 역사와 풍요로운 문화, 명승고적이 즐비한 남쪽의 도시 타이난에서 개최됐다.

양무승 KATA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00여년의 역사를 간직한 '대만의 경주'라 부르는 타이난에서 한-대만 관광교류회의가 개최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양국 간 신뢰를 바탕으로 오늘부터 시행하는 출입국자동화시스템은 양국이 염원하는 관광 인적교류 300만 목표에 큰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쥐란 TVA 회장도 “이번 행사가 나의 고향이자 문화의 도시 타이난에서 개최돼 무한 영광이며, 상호 교류 300만명이 현실화되기 위해선 '지역 관광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며“또한 작년에 이어 계속 거론된 양국 간 항공 증편과 상호 관광발전을 위한 다양한 주제가 도출되는 중요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관광교류회의는 '한국-대만 관광 노하우 공유를 통해 한국-대만 인적교류 300만 시대의 기초를 다지자'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28일 본 회의 1차 세션에서는 '한/대만의 관광브랜드 차이의 이해와 여행 수용태세 업그레이드 방안'이, 2차 세션에서는 '재방문객의 지방관광 확대 및 양국 청소년교류 강화'라는 주제로 열띤 토의가 이뤄졌다.

의제토론에 이어 대만관광협회(TVA)는 (주)인화관광, (주)한중상무중심, 자유여행사, 인터파크, 한국교육여행협회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고, 한-대만 양국 간 선물교환의 순서로 성황리 끝마쳤다.

오후에는 타이난 스차오 녹색터널, 츠칸루, 하야시백화점, 공묘, 안평수옥을 29일에는 스구 문화창의단지, 치메이박물관, 잔얼창고(棧貳庫)를 시찰했다.

2019년 제34회 한-대만 관광교류회의는 한국 경상북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타이난=변연희 기자 ttns@ktnbm.co.kr

한국관광신문  ttns@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관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