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지역특화 레저관광 10선 발표레포츠와 지역별 관광명소 1박2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국민들의 레저문화를 확산하고, 여행업계의 레저관광상품 개발을 독려하기 위해 ‘2018년 지역 특화 레저관광 프로그램 10선’을 선정, 발표했다.

각 프로그램은 수상 레포츠(카약, 래프팅, 서핑, 카누, 조정 등), 체험형 레포츠(짚라인, 자전거 등)와 지역별 관광명소를 포함한 1박2일 일정으로 레저관광과 지역관광을 함께 체험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요 선정지역과 레저프로그램은 ▲충남 보령(용두해수욕장, 해양 카약, 레포츠) ▲강원 홍천(카약·SUP 투어, 숲 테라피 트레킹) ▲제주(서핑 강좌, 보드 제작 체험, 제주 야생 돌고래 탐사) ▲강원 강릉·속초·고성·양양(드론 체험, 컬링 게임, 서핑, 해변 승마, 산악 ATV, 요트, 바다 래프팅, 카약, 스노클링) ▲경북 문경(짚라인, 레일바이크, 권총 사격) ▲강원 춘천(의암호 자전거, 킹카누, 농촌체험마을) ▲충북 충주(탄금호 자전거, 조정, 짚라인) ▲강원 홍천(가리산자연휴양림 짚라인, 루지, 서바이벌 게임, 포레스트어드벤처) ▲강원 평창(휘닉스 평창 포레스트어드벤처, 짚라인, 워터파크) ▲경북 울릉도(카누, 스노클링)이다.

여행프로그램은 지난 2일부터 한국관광공사 및 판매여행사별 홈페이지와 모바일, 카페, 누리소통망(SNS) 등 온라인을 통해 홍보되고 있다. 또한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과 연계해 보다 많은 근로자들에게 상품 이용의 선택권을 확대할 계획이다.

권영미 한국관광공사 레저관광팀장은 “선정된 레저관광 프로그램의 지원과 홍보를 통해 레저문화 확산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일반대중들이 더욱 저렴한 비용으로 레저활동을 즐기고 여행업계가 관련 상품을 개발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이용자 만족도 조사와 현장점검을 통해 선정 프로그램의 품질을 관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한국관광공사는 #현지인처럼 살아보기,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등 변화하는 여행패턴에 맞춘 다양한 국내여행 사업을 두 가지를 추진한다.

먼저 ‘대한민국 구석구석 일주일 살기 프로젝트 : 일주일간 내가 만난 풍경들’ 이벤트는 기존 여행이 어디를 꼭 가야하는 ‘여행코스’에 집중했다면 낯선 환경에서 얻는 영감과 재충전을 위한 ‘머무름’에 집중하는 여행패턴으로 변화하는 추세에 맞춘 것.

유명 관광지가 아닌 조용한 산촌·어촌마을, 구도심 등 독특한 이야기가 있는 숙소를 엄선해 ‘살아보기 여행’을 해보는 것이다. 오는 7월30일부터 9월9일까지 6차에 걸쳐 6개의 ‘살아보기 여행’을 해 볼 수 있다.

올 상반기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나를 찾아 떠나는 90일간의 여행 마이리얼갭이어(My Real Gap Year)’ 시즌2의 경우 학업이나 일을 잠시 중단하고 여행을 통해 흥미와 적성을 찾으며 앞으로의 진로를 설정하는 기간을 독려하는 프로젝트다. 시즌1에서는 약 290:1의 경쟁률 을 뚫고 주인공이 된 강수정씨가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여행하며 총 21개 지역 63개의 관광지를 방문하며 자신만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강 씨의 생생한 여행 스토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블로그 및 페이스북을 통해 20만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공유된 바 있다. 지원자 모집은 오는 22일까지 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되며, 1차 합격자는 7월26일 동일 채널을 통해 발표된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