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하나‧모두, 7월 실적 ‘주춤’지역별 희비 엇갈려…대부분 하락

하나투어의 2018년 7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28만2000여명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13.9% 감소했다.

지역별 비중은 일본(36.4%) > 동남아(33.8%) > 중국(12.9%) > 유럽(9.3%) > 남태평양(5.1%) > 미주(2.5%) 순이었다. 작년 7월 46.3%로 절반에 가까웠던 일본의 비중이 오사카서 발생한 지진의 영향으로 다소 위축된 양상이다.

전년 대비 여행수요는 유럽이 20.3% 증가하며 강세를 보인 반면, 일본(-32.3%), 미주(-14%) 등 자연재해가 발생했던 지역들은 감소했다. 이밖에 중국을 찾은 여행객은 14.9% 늘었고, 동남아와 남태평양은 각각 4.1%, 7.1%씩 줄었다.

기상 관측 이래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원한 여행지를 선호하는 경향도 나타났다. 러시아는 전년 대비 여행객이 113% 늘었고, 일본 내에서도 가장 선선한 여행지로 꼽히는 홋카이도는 22% 증가했다. 아울러 호주(+24%)나 남미(+48%) 등 남반구에 위치한 여행지를 찾는 여행수요도 일제히 늘었다.

여행속성별로는 기업체나 공무원들의 단체여행(+4.0%), 패키지여행(-0.4%)이 작년보다 소폭 증가하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자유여행속성 단품 판매량은 13.6% 줄었다. 패키지여행객보다 자유여행객이 자연재해 등 외부요인에 보다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모두투어는 지난 7월, 14만5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0만5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해 전년대비 소폭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여행상품은 마이너스 4%, 항공권 판매는 마이너스 10% 대의 역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지역별로는 중국과 유럽이 견조한 성장을 달성한 반면 미주와 남태평양 등의 장거리지역 하락폭이 컸다. 한편, 모두투어는 오는 31일부터 코엑스에서 열리는 여행박람회를 통해 하반기 상품판매를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