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해외여행, 볼거리 보단 ‘먹고 쉬고’휴식은 괌·사이판, 식도락은 대만·일본 선호

H여행사 패키지 팀장은 얼마 전 호텔과 식당 인스펙션을 위해 현지답사를 다녀왔다.

그동안 주로 패키지 일정의 큰 틀인 신규 목적지 개발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이번에는 먹고, 쉬는 부분에 집중했다. “하나라도 볼거리를 더 추가하기 위해 타이트한 스케줄로 움직였던 예전에 비해 이제는 패키지에 있어서도 호텔과 식당이 고객만족도에 있어 차지하는 비중이 더 높아졌다”던 그는 “너무 튀거나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도, 현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장소섭외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호캉스 여행이 인기를 끌듯이, 해외여행 계획 역시 변화하고 있다. 해외여행의 목적이 자연/역사 감상인 경우는 줄고, 쉬며 맛있는 것을 즐기는 것이 늘고 있는 것.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연간 2만 6천명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의 26.9%는 자연/역사 감상을 주 여행목적으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휴식 21.0%과 식도락 16.5%로 보고, 쉬고, 먹는 것이 해외여행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이는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큰 변화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자연/역사 감상은 2년 전 대비 4.4%포인트가 감소했고, 휴식과 식도락은 각각 3.4%포인트, 5.7%포인트 증가했다.

둘러보기식 관광보다는 편안하게 쉬고, 현지 먹거리를 즐기는 보다 일상적인 활동이 해외여행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반면 위락/운동 활동은 10%대, 쇼핑은 4%대로 2년간 큰 변화가 없었다.

특히 지난 1년간(2017년 하반기~2018년 상반기) 휴식을 주목적으로 계획한 여행지는 ‘남태평양’과 ‘동남아시아’에 집중해 있었다. 괌의 경우 휴식이 주목적인 경우가 절반을 차지했고(50.5%), 다음은 사이판 47.4%, 인도네시아 44.6%, 태국 36.2%, 필리핀 36.0% 등의 순이었다. 식도락 여행지의 경우 아시아 지역이 대세로 TOP5를 독점했다. 그 중 대만이 30.4%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일본 23.1%, 홍콩 17.6%, 태국과 베트남(각각 17.0%)의 순이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