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KE, 내년 4월 보스턴 신규취항조인트벤처…한-미 직항 노선 15개

대한항공이 내년 4월12일부터 미국 보스턴에 신규 취항한다.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협약에 따라 신규 취항하는 인천~보스턴 노선은 주 5회(화‧수‧금‧토‧일) 운항되며, 오전 9시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 보스턴 공항에 도착한다. 또한 보스턴~인천 노선은(KE090) 오후 1시30분 보스턴을 출발, 다음날 오후 4시50분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비행시간은 약 14시간이 소요되며, 269석 규모의 B787-9이 투입된다.

보스턴은 미국 뉴잉글랜드지역(북동부 6개주)의 대표 도시로 바이오 기술, 의료, 제약, 금융 등 하이테크 산업의 중심 도시다. 또한 보스턴 미술관 및 화이트 마운틴 국립공원 등 관광자원도 풍부해 최근 상용, 관광 수요가 급성장 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지난 5월1일부터 조인트벤처 협력을 시작하고 양사의 취항 도시를 활용한 공동운항 협력을 확대해 왔다. 특히 이번 인천~보스턴 노선 취항을 통해 비즈니스, 유학, 여행 목적으로 아시아~미 동북부 지역을 오가는 승객들은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로 여행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델타항공도 양사 조인트벤처 협약에 따라 2019년 4월2일부터 매일 인천~미네아폴리스 노선에 B777-200ER 기종이 신규 취항한다. 이로써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인천에서 미국 13개 도시로 주간 120편의 항공편을 제공하게 되며 양사가 운영하는 한-미간 직항 노선은 15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된다.

 

민다엽 기자  mdy@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다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