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오스트리아 숨은 가을 秋천‘오스트리아관광청’, 이색여행지

뜨겁던 여름이 지나 파란 하늘과 눈부신 햇살이 멋진 앙상블을 이루는 가을이 왔다. 오스트리아관광청이 아름다운 오스트리아 자연 속에서 축제, 테마여행, 이색숙소를 즐길 수 있는 ‘가을에 여행하기 좋은 여행지’를 소개했다.

 

최근 ‘꽃보다 할배’에 방송되며 주목받은 볼프강호수는 가을이 되면 울긋불긋한 단풍으로 장관을 이룬다. 가을이면 그 해 첫 수확축제가 열리며, 10월 3째주 주말에는 세계적인 러닝대회 ‘런 어라운드 볼프강제’도 개최되어 오스트리아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다. 

티롤주 외츠탈에 위치한 피버그호수는 오스트리아의 절경을 감상하기 좋은 장소다. 여행객들은 커다란 거울 같은 호수와 드넓게 펼쳐진 산 능선을 감상하며 묵은 피로를 씻어낼 수 있다. 산책이나 가벼운 런닝으로 몸과 마음을 리프레시할 수도 있다. 호숫가에서 주차장까지 이르는 1시간 여 코스 혹은 호숫가 인근의 4시간 코스를 이용하면 된다.

‘유럽에서 가장 높은 폭포’ 크림믈폭포는 여름에도 하루 1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려들 정도로 인기지만, 늦가을부터 380m 규모의 폭포가 얼어붙어 장관을 이룬다.

낭만과 흥으로 가득한 지역축제로 가을의 정취를 한층 더 즐길 수 있다. 매년 10월에 인스부르크 ‘노르트케테 가을축제’가 개최된다. 제그루베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3주 간 라이브뮤직과 오스트리아 알프스지방의 전통 춤 슈플라틀러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로컬푸드를 선보인다. 

케른텐주 장크트 바이트 안 데어 글란의 태근브룬 바인굿에서는 와인여행을 즐길 수 있다. 케른텐주 내 가장 규모가 큰 와이너리에서 호이리거를 방문해 당해 생산된 신선한 와인을 맛 볼 수 있다. 녹음 짙은 와이너리를 바라보며 ‘시간의 여신상’ 옆에서 오스트리아의 가을을 추억하는 기념사진을 남기거나 와이너리 내 숙박시설에서 하룻밤을 지내는 것도 좋다.

가을여행을 더욱 낭만적으로 마무리 할 특별한 숙소도 있다. 밀슈타트 호수에 인접한  ‘빌라 포스틸리온 암 제’의 객실 ‘비박 언더 더 스타’에서 오스트리아의 ‘별이 빛나는 밤’을 감상할 수 있다. 호텔에서 제공하는 4성급 서비스로 쾌적 이용이 가능하다.

케른텐주, 티롤 및 잘츠부르크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내 In tune with Austria 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고은 기자  lke@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