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TO
제 6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성공적기관·업계 등 199건 비즈니스 미팅

해양수산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주최, 제주관광공사 주관으로 개최된 아시아 최대 크루즈 이벤트인 제 6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이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포럼은 평소 쉽게 만나기 어려운 아시아 주요 글로벌 크루즈선사들인 프린세스 크루즈, 코스타 크루즈, 로얄케리비안 크루즈, 노르웨지안 크루즈의 임원진과 일본국적선 사인 NYK크루즈, 미쯔이 O.S.K라인 홀딩스 간의 비즈니스 미팅이 성사되어 선사와 국내외 기항지, 선용품사, 여행사를 잇는 글로벌 허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마지막 비즈니스미팅이 진행됐던 30일에는 4개국 19개사의 해외 주요 여행사 관계자들과 도내 관광업계간 총 99건의 집중 매칭미팅이 진행되었다. 중국, 대만, 일본, 필리핀에서 상품기획 관계자들과 도내 여행사, 관광지, 호텔, 기념품업체 간 미팅이 이루어져 자사 콘텐츠를 홍보하고 관광 상품화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향후 팸 투어 및 시범관광 상품을 기획·운영 해나가기로 했다.

비즈니스 미팅에 참여한 중국 요녕세기여행사 쑨광리 부총경리는 “제주의 새로운 관광지와 체험콘텐츠들을 알 수 있게 되어 유익했다”며 “제주의 신규관광정보들을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는 창구가 필요하며 향후 방한관광이 재개되면 질적 관광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 밝혔다. 전시 및 비즈니스 미팅에 참여한 도내 관광지 관계자 또한 “해외 현지 세일즈를 직접 하기 어려운데 아시아의 주요 여행사들과 한 장소에서 미팅을 할 수 있어 매우 만족스러우며 이런 기회가 앞으로도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업체들은 이번 포럼을 통해 비즈니스 미팅을 넘어 실질적 거래를 이어나갈 수도 있다. 한국 내 가장 큰 선용품공급업체인 한일후지코리아는 도내 특산품업체와 미팅하며 청정 제주재료를 활용하여 만들어진 화장품 및 음료상품, 마유비누 등을 크루즈선에 실제로 납품, 판매 할 수 있도록 크루즈선사와 타진하기로 했다.

제주관광공사는 “앞으로도 크루즈포럼을 통해 국내외 크루즈관광산업의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제주가 아시아 크루즈 산업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크루즈 선사 및 유관기관들과 네트워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고은 기자  lke@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