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하나는 유럽, 모두는 중국이 강세일본 포함 기타지역 하락세 꾸준

하나투어의 8월 한 달 간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는 29만7000여 명으로 전월 동월 대비 6.1% 감소했다. 해외여행 목적지 비중은 ▲일본(35.2%) ▲동남아(34.7%) ▲중국(13.7%) ▲유럽(9.7%) ▲남태평양(5.0%) ▲미주(1.8%) 순이었다.

장거리 지역 중에서는 유럽이 37.1% 증가해 올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반면, 미주는 24.5% 감소했다. 유럽은 러시아 여행객이 작년 대비 3.5배 수준인 250% 증가했고, 서유럽(+11%)이나 북유럽(+21%), 지중해(+33%), 중동(+33%) 등 다른 여행목적지들도 고르게 성장했다. 단거리 지역에서는 중국의 성장(+13.9%)이 눈에 띤다. 자연재해로 인해 7월 여행수요(-32.3%)가 전년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일본(-32.3%)은 8월 들어 감소폭을 -16.9%로 줄였다. 동남아는 여행수요가 7.9% 줄어든 가운데 베트남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베트남은 작년 8월 전체 동남아여행수요의 20.2% 비중을 차지했던 것이 올해 8월에는 26.4%로 높아졌다.

여행속성별로는 패키지여행이 1.5% 증가했고 자유여행속성 단품 판매량은 16.2% 줄었다. 현지투어 이용객이 14.8% 늘었으나 일본 여행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패스 판매량이 전년대비 20.5% 감소한 영향이다.

한편, 지난 3일 기준 9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6.6%, 10월은 2.8%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

모두투어네트워크는 지난 8월, 14만9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0만5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해 전년대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모두투어에서는 “여행상품은 마이너스 3.7%, 항공권 판매는 마이너스 6.2%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으나 해외입장권, 교통패스 등의 현지투어 판매가 30%대 역성장을 기록한 것이 전체 인원 감소폭을 키웠다” 며 “하지만 주력 매출처인 패키지 판매가 양호한 흐름을 보였고 9월 이후 예약률이 전년 동월대비 상승하고 있어 하반기에는 예년의 성장세를 되찾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고 전했다.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