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현재를 말하다
필리핀의 현재를 말하다
  • 강태구 기자
  • 승인 2018.11.3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부 차관 기자 간담회

환경오염의 문제로 보라카이가 폐쇄된 이후 필리핀 내부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환경‧치안‧인프라개선‧관광상품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다각화된 정책들이 새로운 필리핀을 만들기 위해 필리핀 내 관광지들에 적용됐다. 변화하는 필리핀을 설명하기 위해 지난 27일 베니토 벵존 주니어 필리핀관광부 차관 기자 간담회가 개최됐다.

간담회에서는 ▲지속 가능성을 위한 정책 ▲보라카이의 재개편 ▲보라카이 폐쇄로 얻은 교훈 ▲비즈니스 기회 ▲신규 국제 공항 ▲안전/치안 문제 등이 다뤄졌다.

필리핀관광부는 “보라카이 폐쇄 및 재개장을 통해 개발과 환경보호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교훈을 얻었으며, 이는 보라카이 뿐만 아니라 필리핀의 아름다운 관광지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보라카이 호텔 내 배수시설 확보로 깨끗한 보라카이를 만드는 한편, 새로운 인프라로 작년 5월 개장된 ▲푸에르토 프린세사 국제공항, 지난 7월 개장한 ▲막탄 세부 공항 제 2 터미널,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해 지난 27일 개장한 ▲보홀 팡라오 국제공항 등을 신설했다. 또한, 동남아 관광지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손꼽히는 안전/치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2011년부터 관광경찰인 ‘TOPCOP'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현재 보라카이 내에 위치한 호텔들 중 정부 측과 필리핀관광부의 허가를 받은 곳은 15000개의 방 중 9000개이며, 그 수치는 앞으로도 꾸준히 증가할 예정이다. 베니토 벵존 주니어 필리핀관광부 차관은 “과반수가 넘는 방이 기준을 통과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보고있다. 정부와 필리핀관광부를 포함한 세 곳의 기관의 허가가 필요한 과정에서 준비되지 않은 호텔들이 문을 열고, 다시 닫는 사건이 있었다” 며 “세 곳 모두의 허가가 필요하며, 허가를 받은 호텔들도 지속적인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라카이 뿐만 아니라 팔라완과 엘리도 같은 필리핀의 소중한 섬들에 대한 지속가능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도입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