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순수 홀세일 여행사 ‘여행마스터’난세에 등장한 영웅이 될까

국내 3번째 홀세일 여행기업인 여행마스터의 창립 기념식이 지난 28일 충무로 라비두스에서 열렸다. 여행마스터는 창립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상품공급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상이 되는 것은 전국의 9000여개가 넘는 중소여행사(리테일여행사)이다. 여행마스터는 2015년 10월 설립, 여행자보험 판매로 시작해 720여개의 판매네트워크를 확보했고 월 판매 인원 1만7천명을 달성했다.

창립식에는 국내외 항공사의 대표들을 비롯해 주요 여행사 임원들이 함께 참석했다. 창립기념사를 위해 단상에 오른 임홍재, 김윤중 대표는 “여행업계는 현재 과도기에 놓여있다. 새로운 사업을 준비한다는 말에 다들 괜찮겠냐고 물었다. 하지만 자신이 있었다. 자신보다는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더 컸다. ‘순수한 홀세일 여행사’가 필요하다고 느낀 까닭이다. 여기서의 순수는 단순히 홀세일만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여기서의 순수는 거래에 있어서의 투명함이며, 이기심보다는 이타심, 생존보다는 상생에 의미를 두고 있다. 여행마스터는 전국 9000개의 중소여행사, 항공사 그리고 관광청에 이르기까지 여행업계의 모두와 힘을 합쳐 성장해 나갈 것이다”고 앞으로의 비전을 선포했다.

문의 : 02-2038-8182

강태구 기자  ktk@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