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서치 “이용률만큼 실망감도 커진다”
메타서치 “이용률만큼 실망감도 커진다”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8.12.1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여행, 평균점 이상 브랜드 하나도 없어

숙박·항공·액티비티 등 여행상품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채널을 이용한 고객의 만족도 조사에서 국내여행은 네이버 항공권/호텔이, 해외여행은 마이리얼트립이 1위를 차지했다. 국내여행에서는 국내 브랜드가, 해외여행에서는 액티비티를 주력 상품으로 다루는 OTA의 활약이 돋보였다. 부킹닷컴의 경우 유일하게 국내와 해외 모두 최상위권에 속한 브랜드였다.

국내 여행상품 만족도 1위는 673점(1000점 만점)을 얻은 네이버가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부킹닷컴 666점, 야놀자 649점, 데일리호텔 648점 등의 순이었다. 국내기업의 활약이 돋보였고, 부킹닷컴은 글로벌 OTA 중 유일하게 상위권에 포함됐다. 국내 여행상품 판매는 국내업체들이 만족도도 높고 점유율도 높은 상태지만, 글로벌 OTA의 거센 도전이 예상된다.

만족도 1위를 차지한 네이버는 7개 부문(가격대비가치; 이하 가성비, 마일리지/포인트, 상품 다양성, 상품/여행 관련 정보, 웹/앱 디자인, 웹/앱 사용 편리성, 고객 서비스) 중 (웹/앱) 사용 편리성, (웹/앱) 디자인, 상품/여행 관련 정보, 마일리지/포인트 등 총 4개에서 1위였다. 나머지도 모두 상위권에 속했다. 데일리호텔은 후발주자로 인지도와 이용경험은 낮았으나 만족도는 상위권(4위)으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해외여행에서는 683점(1000점 만점)을 얻은 마이리얼트립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킹닷컴 677점, 카약 663점, 익스피디아 661점이 따랐다. 글로벌 메타서치는 해외여행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으나, 만족도 하락이 눈에 띈다. 특히 마일리지/포인트, 고객서비스 부문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여행에서 평균 이상의 점수를 받은 메타서치 브랜드는 하나도 없었다. 지난해 1위였던 스카이스캐너는 만족도가 급락하며 최하위권으로 밀렸다. 스카이스캐너와 함께 아고다, 에어비앤비와 같은 점유율 상위권인 글로벌 기업이 낮은 만족도로 고전하고 있다.

이번 결과는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리서치 전문회사 컨슈머인사이트가 실시한 여행상품 만족도 조사(지난 1년내 구매자, 2017년 9월~2018년 8월까지)에서 발췌했다. OTA나 메타서치에서 여행상품을 구입한 소비자 6621명(국내여행: 3445명, 해외여행: 3176명)에게 구입과정에 대해 얼마나 만족했는지를 물었으며, 표본 수가 60사례 이상 확보된 브랜드를 중심으로 비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