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항공권 16주 前 가장 저렴최소 9주 전 항공권 예약

11‧3‧6월 항공권 최저

 

올해 우리나라 해외여행객 3천만명 돌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스카이스캐너가 ‘2019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을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구매 시 출국 16주 전이 평균 12%가량 요금이 저렴해, 가장 최적의 시기였다. 스카이스캐너는 “출국 8주 전부터는 요금이 연평균보다 올라가는 양상을 보여, 어떤 여행지든 최소 9주 전에 항공권 예약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항공권이 일찍 예약할수록 더 저렴했고, 인기 여행지일수록 구매 시점에 따라 요금 차이가 컸다. 헝가리의 경우 출국 23주 전 구매 시 연평균 요금보다 20%가량, 포르투갈의 경우 24주 전 예약 시 18%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반면 일본은 평균 12%, 괌은 평균 8% 좁은 폭의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한편 가장 항공권 요금이 낮은 달은 11월로, 연평균보다 17%가량 낮았다. 특히 6월은 11·3월에 이어 해외 항공권 요금이 가장 저렴한 달로 ▲일본(-14%) ▲태국(-16%) ▲베트남(-14%) 등 한국인 인기 여행지 다수가 연평균보다 저렴한 요금에 항공권 예약이 가능했다.

항공권 요금이 가장 비싼 시기는 추석 연휴가 껴있는 9월로, 평균 10%가량 항공권 요금이 비쌌다. 뒤이어, 전통적인 여행 성수기 ▲7월(+6%) ▲8월(+5%)이 항공권이 가장 비싼 시기로 확인됐다.

한편, 우리나라 제주의 경우 출발 11주 전(-9%)이 항공권을 가장 알뜰한 요금에 예약할 수 있는 시기였다.

이예린 기자  lyr@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