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인천공항, 지난해 여객 6825만 신기록 경신”2017년 대비 10% 증가…국제여객 세계 5위 전망

<사진설명 - 정일영 인천공항 사장이 신년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지난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여객(국제여객+국내여객)이 2017년 대비 약 10% 증가한 6825만명을, 연간 매출 역시 2017년 대비 약 8.5% 증가한 2조 6367억 원을 기록하는 등 인천공항 개항(2001년 3월 29일) 이후 사상최대의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여객은 6825만9763명으로 2017년 6208만2032명 대비 약 10% 증가했다. 항공기 운항 역시 2018년 38만7499회로 2017년 36만295회 대비 약 7.6% 증가했다. 환승객 역시 2017년도 731만 9144명 대비 9.6% 가량 증가한 802만699명을 기록하며 개항 이후 최초로 800만명대 환승객을 기록했다.

이는 주요 성수기 및 연휴 기간 여객 증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등 대내외 요인에 따른 내·외국인 항공수요 증가에 힘입은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2017년 6152만572명 대비 10% 증가한 6767만6147명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하며 파리 샤를드골 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제치고 개항 이래 처음으로 세계 5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국제공항협의회(ACI)는 매년 국제여객 기준으로 공항순위를 발표하고 있으며 2017년 인천공항의 국제여객은 6152만명으로, 파리 샤를드골 공항 6369만 명(세계 5위), 싱가포르 창이공항 6157만명(세계 6위)에 이어 세계 7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인천공항의 항공운송 실적이 개항 이후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인천공항공사의 매출액도 사상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인천공항공사의 매출액은 2조6367억원을 기록해 2017년 2조4306억원 대비 8.5% 가량 크게 증가해 사상최대 실적이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2018년 당기순이익은 1조871억원을 기록해 2004년 이후 14년 연속 흑자라는 대기록을 이어 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월 18일 인천공항공사는 제2여객터미널을 성공적으로 오픈하는 등 제2의 도약을 위한 전기를 마련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 기록한 사상최대 실적을 바탕으로 2019년에는 ‘인천공항 제2의 도약’을 위한 본격적인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20일 ‘인천공항 제4활주로 착공식’으로 시작을 알린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2019년부터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4단계 건설사업은 지난해 1월 개장한 제2여객터미널의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을 골자로 하며, 약 4조2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이다.

2019년에는 제2여객터미널 확장공사 착공(2019년 하반기 예상) 등 주요공정이 계획되어 있으며, 2023년 4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연간 여객수용능력은 현재 1800만명에서 4600만명으로 증가한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의 전체 여객수용능력은 현재 7200만 명에서 1억명으로 증가해 초대형 메가 허브공항이 완성될 전망이다. 또한 4활주로 신설을 통해 시간당 운항횟수가 현재 90회에서 100회로 증가(매 40초마다 항공기 이착륙 가능)되어 첨두시간에도 안정적인 공항운영이 가능해진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지난해 인천공항공사는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정부기관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제2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하고 역대 최다 여객실적을 경신하는 등 개항 이후 최대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를 인천공항 제2의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4단계 건설, 공항복합도시 개발, 입국장 면세점 도입 등 양적, 질적 성장을 추구하는 동시에 대한민국의 대표 관문이자 대표 공기업으로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및 중소기업 상생발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설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국관광신문  ttns@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관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