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
2018년 항공여객 1억1753만 역대최고작년대비 7.5% 증가, 국제여객 11.7%↑

항공여객이 지난해 대비 7.5% 증가한 1억 1753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연 단위)를 기록했다.

국제선 여객이 전년대비 11.7% 증가(국내선은 2.5% 감소)했다. 국제선은 중국 단체여행 일부 허용에 따른 여객 증가, 저비용항공사의 운항 확대 및 내외국인 해외여행 수요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1.7% 증가한 8593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15.6%), 유럽(12.9%), 일본(12.1%), 동남아(12%) 등의 노선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중국노선의 경우 1611만 명을 기록하여 2016년(1986만 명)에 비해 낮은 실적(-18.9%)을 보였으나 2017년 대비해서는 1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지속적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항별로는 중국여객 증가 및 노선 다변화 여파에 따라 인천(10.1%), 김해(12.1%), 김포(6.4%), 제주(48.6%), 대구(36.6%), 청주(71%), 무안(107.5%), 양양(137.9%) 등 전 공항에서 성장세를 나타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가 전년 대비 4.7%,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대비 23.5% 증가했다. 국적사 분담률은 68.5%를 기록했다.(대형 39.3%, 저비용 29.2%)

국내선 여객은 운항감편에 따른 공급석 감소, 내외국인 제주여행 실적하락 및 내륙노선 여객 감소 등으로 전년대비 2.5% 감소한 3160만 명을 기록, 최근 5년 내 최초로 감소를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광주(2.1%), 울산(44.1%), 인천(0.7%)은 증가했으나, 제주(-2.5%), 김포(-3.4%), 김해(-4.8%), 청주(-10.3%) 등은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1309만 명으로 전년 대비 6.4% 감소했고,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1851만 명으로 전년 대비 0.5% 증가해서 58.6%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진현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은 “금년에도 지방공항 노선 다변화 및 항공회담 등을 통한 하늘길 확대, 공항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국적항공사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고 양질의 항공일자리 창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