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앤런, ‘어게인 평창’ 눈꽃 트레킹
워크앤런, ‘어게인 평창’ 눈꽃 트레킹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2.0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계올림픽 대관령 부근 즐기기

2월 연속 3회 매주 토요일 개최

숲속 걷기·맨발 걷기·야간 트레킹·트레일런·설피 신고 달리기 등 ‘대관령 살리기’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워크앤런이 2월9일·16일·23일 등 총 3회에 걸쳐 ‘어게인 평창’ 눈꽃 트레킹 행사를 연속으로 주최한다.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 이후 잊혀가는 평창. 그 중심의 대관령에서 치러지는 눈꽃 트레킹 행사들은 올림픽 개/폐회식이 열렸던 횡계의 대관령을 중심으로 선자령·황병산·제왕산·대관령 치유의 숲 등에서 열린다. 동화 속처럼 흰 눈이 푹푹 쌓이는 곳과 한국에서 가장 바람이 세기로 유명한 이 장소들은 눈꽃 트레킹의 백미로 꼽히는 곳들이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헌신했던 자원봉사자들의 참가가 많이 기대되는 이번 행사는 방학을 맞이한 학생들을 비롯해 홍콩·필리핀 등 동남에서 한국으로 관광을 온 여행자들로부터 문의도 받고 있어 포스트 평창 시대의 새로운 이벤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기대를 주고 있다.

모든 행사는 토요일인 2월 9일·16일·23일 횡계에서 프로그램 내용에 따라 대관령체험학교·고랭지 만두마을·국민의 숲 등 각기 다른 곳에서 오전 10시 30분에 시작하며 참가비는 점심과 기념품 및 체험 프로그램을 포함해 4만1000~3000원이다. 20인 이상 단체에게는 참가비를 개인당 3만원으로 할인해주므로 전국의 산악회나 걷기 모임 밴드 등으로부터 많은 참가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