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통영 등 남해안 여행지 주목”
“여수·통영 등 남해안 여행지 주목”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2.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35세대 직장인 국내여행 설문조사

먹방 이을 올해 여행 키워드 ‘일상’

 

익스피디아가 2019년 새해를 맞아 국내 2535세대 직장인 500명을 대상으로 올해 국내여행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는 남쪽 바다의 풍광을 만끽하기 위해 배낭을 싸는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한해 가보고 싶은 도시를 묻은 질문(중복응답 허용)에 여수(23.2%)와 부산(21.4%), 통영(20.0%), 남해(17.4%) 등 남해안의 도시 다수가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서 여수는 ‘남도바닷길’ 관광권역으로, 부산과 통영, 남해는 ‘남쪽 빛 감성여행’관광권역으로 소개되고 있다.

부동의 1위 여행지는 제주(45.6%)였다. 이어 울릉도·독도가 2위(23.4%)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관심도가 폭증했던 강원권의 강릉(17.6%)과 속초(17.4%)의 인기도 여전했다.

한편, 국내여행의최적기를 묻는 질문(중복응답 허용)에는 5월(42%)과 10월(34%), 4월(31%)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극성수기에 해당하는 7월(5%)과 8월(4%), 연말 시즌인 12월(1%)은 상대적으로 여행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기에 구애 받지 않고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는 의견(8%)도 있었다.

여행콘셉트를 묻는 질문(중복응답 허용)에는 다양한 답변이 나왔다. 작년에 이어 맛집을 찾아 떠나겠다는 ‘먹방’여행객이 43%로 가장 많았고, 연휴나 유급휴가를 활용하는 대신 “주말을 이용해 여행을 더 자주, 더 간편하게 떠나겠다”는 일상여행객(32%)도 적지 않았다.

또한 유명 관광지 대신 소소한 매력의 여행지를 찾겠다는 소도시 여행객(27%)과 혼자만의 여행을 계획 중인 ‘혼행객’(24%)도 의외로 많았다. 특히 나 홀로 여행은 동행과 일정을 맞추기 어려운 해외여행객에게서 주로 보였던 패턴이었지만, 최근 국내여행객들 사이에서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소비 활동 속 특별한 경험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답게 여행 중 레저 체험이나 공예 클래스 등 색다른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을 선호하는 ‘체험형’ 여행객(21%)도 눈에 띄었다. 특히 20대 응답자(24%) 가운데 ‘체험형’ 여행객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국내여행에서 얻을 수 있는 행복한 경험은 무엇인지 묻는 질문(중복응답 허용)에는 자연 속에서 행복을 찾는다고 답한 이들이 많았다. 해외 못잖게 아름다운 경관을 만났을 때(67%)와 등산, 낚시, 스키 등 자연에서 스포츠를 즐길 때(36%) 행복하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82%)과 만족스러운 ‘인생샷’(53%)을 찍는 것도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중요 관심사로 나타났다.

아울러 2535 직장인 여행객은 옛 정취가 묻어나는 숙소에 큰 관심을 보였다. 올해 여행을 통해 경험해 보고 싶은 숙소(중복응답 허용)로 명품 전통 고택(36%)과 한옥 게스트하우스(27%)를 꼽은 이들이 많았다. 가장 선호하는 숙소유형은 역시 호텔(46%)이었고 글램핑, 카라반 같은 캠핑형 숙소(31%)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