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크루즈
인기끌고 있는 홀리데이 홈트렌드세계여행객 30%, 집과 같은 안락함

부킹닷컴이 최근 들어 급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홀리데이 홈 트렌드를 발표했다.

작년 말 총 31개국 5만 349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부킹닷컴 자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세계 여행객의 30%가 실제 거주하고 있는 집과 비슷한 빌라, 홀리데이 홈 또는 아파트에서 머물 계획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전세계 응답자의 44%는 여행지에 도착한 이후에도 집에서 머무는 것과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어서 홀리데이홈이나 아파트와 같은 안락한 숙소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최근 부킹닷컴에서 진행한 ‘2018년 고객 후기 어워즈(Guest Review Awards)’ 수상결과를 토대로 2018년 최다 수상 숙소 유형을 공개했는데, 아파트가 2년 연속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서 호텔, 게스트하우스, 비앤비, 휴가지 하우스가 순위를 차지했는데, 2위 호텔을 제외한 상위 4개 유형이 대안형 숙소라는 점이 홀리데이 홈 트렌드 결과와도 일치하는 결과라 주목할 만하다.

이와같은 유형의 숙소는 일반적인 호텔 또는 리조트와는 다른 차원의 안락함을 선사한다.

실제로 응답자의 35%는 숙소를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료와이파이, 완비된 주방시설 등의 숙박시설이라고 답하며 여행지에서도 집에서 생활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니즈를 즉각적으로 해결해 줄 수 있는 곳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집에서 상시적으로 사용했던 물품이 여행지에서는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런 숙박트렌드는 작년부터 이어져 온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부킹닷컴 ‘2018년여행트렌드예상’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작년 역시 응답자의 33%가 호텔 대신 홀리데이홈, 렌탈홈 등을 선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19년 트렌드는 집과 같은 안락함이 중시된 반면, 작년 응답자들은 현지인처럼 생활하며 보다 리얼한 지역문화를 경험하기 위함이라고 답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저작권자 © 한국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