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세’로 지속가능성 높인다
‘관광세’로 지속가능성 높인다
  • 민다엽 기자
  • 승인 2019.02.1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리, 관광세 미화 10달러 징수

관광세 징수 국가…증가 추세

일부 유럽, 하루 관광객 제한

뉴질랜드·일본에 이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도 관광세를 부과한다. 발리 주정부는 외국인 관광객이 출국할 때 미화 10달러(한화 1만1000원)씩을 징수하기로 했다. 넘쳐나는 관광객으로 파괴되는 환경을 보존하기 위함이 주된 이유다. 관광세는 항공권 가격에 포함하거나 (출국 때) 공항 카운터에서 징수 할 것으로 보인다.

발리는 2017년에만 570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며 매해 역대급 기록을 갱신 중이다. 이러한 성장세와 함께, 환경오염과 부분별한 개발에 대한 경각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신들의 섬’이라 불릴만큼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던 발리가 쓰레기로 뒤 덮인 모습이 미디어와 유튜브 등에 공개되면서 이슈가 되기도 했으며, 최근 일부 휴양지들에서 발생한 환경 문제가 ‘폐쇄’라는 극단적인 사태로까지 확대되면서 ‘지속 가능성’에 대한 주제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도 관광객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원주민 생활보호 등을 이유로 관광세를 징수하고 있는 국가들이 확산되는 추세다. 올해 1월부터는 일본이 자국에서 출국하는 항공 및 선박 등을 통해 해외로 떠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1인당 1000엔의 관광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뉴질랜드는 1인당 35뉴질랜드 달러(한화 2만6000원), 말레이시아는 1박당 10링깃(한화 2700원)원의 숙박세를 부과하고 있다.

유럽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여행세’를 부과하고 있다. 오는 5월부터는 이탈리아 베네치아가 기존 숙박하는 경우에만 해당되던 관광세를 ‘당일치기’에도 10유로(1만2000원)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으며, 파리·베를린 등 유럽 주요 도시들 역시 호텔 투숙객을 대상으로 한 숙박세 및 도시세를 잇따라 도입했다. 또한 최근 핫 한 데스티네이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는 크루즈 선박의 입항을 하루 4000명으로 제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도 관광객을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