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회담에 하노이 관심 급증
세기의 회담에 하노이 관심 급증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2.2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권 검색 전년대비 81% 증가

만남 통해 관광효과 높이기 박차

싱가포르 이미 특수효과 톡톡히

정상회담 특수는 정말 있을까. 하늘길을 보면 사실이다. 이번주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지 베트남 하노이에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카이스캐너의 조사에 따르면, 북미정상회담 일정동안 전년 동일대비 두자릿수 증가했다. 정상회담 첫날인 27일 한국출발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량은 전년 동일대비 81% 증가했으며 이튿날인 28일의 경우 35%증가했다. 전세계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량도 마찬가지다. 27일은 41%, 28일은 27% 증가했다.

정상회담 기간뿐만 아니라, 그 전부터 항공권 검색량은 전년 동일 대비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스카이스캐너조사에 따르면 한국출발 하노이행 항공권은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25일은 23%증가했다. 전세계 하노이 항공권 추이도 25일 11% 증가한다.

스카이스캐너는 “정상회담 취재 또는 외교 업무를 위해 베트남 하노이행 항공권 검색이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지금은 정삼회담 때문에 일시적인 관심으로 보이나 베트남이 휴양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추후 여행지로서의 관심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분석했다.

실제 하노이 현지는 벌써 두 정상의 만남을 계기로 관광효과를 높이기 위해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처럼 이번에도 두 정상이 만나는 모습이 전세계 전파를 타면 자연스럽게 두정상이 안전하게 다닐 만큼 치안이 좋다는 것을 알리고 두 정상이 다닌 곳의 지역경관을 소개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실제로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싱가포르는 특수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스카이스캐너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회담이 열리기 전인 6월 8일은 전년 동일대비 101% 증가했고, 9일은 전년 동일 대비 71%, 10일은 19%, 11일은 61% 증가했다.

한편, 베트남의 여러 도시는 한국인에게 인기가 높다. 하노이는 2018년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도시 중 13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항공권 요금이 -23%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도시였다. 이외에도 다낭이 2018년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도시 5위를 기록했으며, 베트남 호치민은 14위를 기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