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 ‘글로벌서울메이트’ 임명
서울관광재단, ‘글로벌서울메이트’ 임명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2.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관광재단이 올 한 해 동안 활동할 ‘글로벌서울메이트’를 선정했다. 글로벌서울메이트는 서울의 관광자원을 직접 체험하고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내‧외에 홍보하는 ‘외국인 서울관광 홍보단’으로 2019년에는 44개국 100명이 활동하게 된다.

서울관광재단은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해 온 글로벌서울메이트는 국내 거주 외국인 중 서울관광에 관심이 깊고 소셜미디어 활동이 활발한 자를 대상으로 모집 및 선발한다.

해마다 인지도와 인기가 상승하여, 올해는 417명이 지원해 최종 100명이 선정되는 등 높은 호응을 보였다.

올해 합격자는 47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프리랜서 사진작가, 스페인어로 한국 생활 정보를 공유하는 ‘Coreano de calle’ 운영자, 서울을 다양한 콘셉트 영상으로 공유하는 유투버 등 다재다능한 크리에이터들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관광재단은 글로벌서울메이트와 함께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가 보유하고 있는 ‘덜 알려졌지만 매력적인’ 명소를 발굴하여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봄, 가을, 2회에 걸쳐 팸투어가 개최될 예정이며 글로벌서울메이트들이 직접 해당 지역을 방문해 외국인의 시선으로 지역별 명소의 매력을 발굴하고 또 홍보하게 된다.

황미정 서울관광재단 스마트관광 팀장은 “글로벌서울메이트는 서울관광에 대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콘텐츠를 자체적으로 생산하고 확산시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외국인 서울관광 홍보단’이자 ‘서울관광을 위한 민간 외교관’으로, 구석구석 숨겨진 서울의 매력을 체험하고 홍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