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X, 인천出 중국 운수권 출사표
BX, 인천出 중국 운수권 출사표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4.08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이 연내 본격적으로 인천 출발 노선 개설에 나선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29일 에어부산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새로운 10년의 먹거리를 위해 새로운 도전이 필요함을 언급하며 인천 진출을 발표했다. 기존 영남권 시장을 벗어나 인천발 중국·일본·동남아 노선에 진출하여 새로운 수익 노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는 4~5월 진행될 중국 노선 운수권 배분에서 인천 노선 운수권 확보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그동안 김해공항 및 대구공항에서만 국제선을 운항해왔으며 현재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인천발 노선을 운항하고 있지 않은 항공사는 에어부산이 유일하다.

에어부산은 주요 이용 공항인 김해공항에서 35%의 마켓셰어를 기록하며 영남권에서 가장 많은 이용객 분담률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김해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인 슬롯의 포화율이 98%에 이르고 있어 신규취항 및 증편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은 영남권 시장의 압도적인 점유율과 10년간의 안전운항 및 차별화된 서비스를 기반으로 수도권 지역까지 진출, 외연 확대와 수익성 제고를 모색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말 기업공개(IPO) 당시에도 인천 진출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