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T, 여행지 중남미 ‘Colorful’
KRT, 여행지 중남미 ‘Colorful’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6.17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의 관세 협약을 타결한 멕시코, 브라질에서 열리는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단일 통화 통합 구상, 페루 인티라미 축제 등 세계의 이목이 중남미로 모인 가운데 KRT여행사가 중남미 5개국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한다.

우유니 소금 사막은 볼리비아에 있는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이다. 소금 호수라고도 불리며 넓이는 10,000km²가 넘는다. 소금 호수의 소금 총량은 최소 100억 톤, 염분 농도는 바닷물의 10배에 이른다고 알려져 있다. 2018년 소금 사막을 보기 위해 볼리비아를 방문한 한국인 방문객 수는 약 16000명에 달한다. 이과수 폭포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 지대에 자리하는 세계 3대 폭포로 높이 80m, 3km의 반구형이다. ‘악마의 목구멍이라 불린다. 점차 가까이 다가가면 우렁찬 폭포수 소리에 귀가 멍멍할 지경이며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물줄기에 넋을 잃고 바라보게 된다. 운이 좋다면 그림 같이 걸린 무지개를 감상할 수 있다. 신비함을 간직한 페루의 공중도시 마추픽추는 해발 2,430m에 위치한다. 설립 목적과 용도가 불가사의해 현존하는 수수께끼 그 자체다. 잉카 제국 전성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198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올해부터는 유적 보호를 위해 시간당 방문 인원이 제한되며 일회용 용기 반입 또한 금지된다. 쿠스코는 케추아어로 배꼽이라는 뜻이기에 도시를 가리켜 세계의 배꼽이라 부른다. 안데스산맥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 잉카 제국 번영의 중심지다. 매년 6, 쿠스코에서는 페루 최대 행사이자 남미 3대 축제인 태양 축제 인티라미가 열리는데 올해 축제는 오는 24일부터 시작된다. 아르헨티나의 수도이자 남미의 파리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남미 물류 중심지로 활기가 넘친다. 음악, , 미술, 연극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문화 시설이 풍부하며 특히 탱고가 탄생한 곳이다. 알록달록 저마다의 빛깔을 뽐내는 건물들처럼 도시의 개성이 여행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 고대 아스텍 제국의 유산, 에스파냐인들이 지었던 건물, 현대 건축물들이 어우러져 있는 거대 박물관이다. 멕시코 최고(最古) 유적지 중 하나인 테오티와칸을 비롯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알려진 과달루페 대성당, 화가 프리다 칼로 박물관 등 유의미한 관광지가 즐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