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인’ 이승윤 ‘전참시’ 에디터 변신
‘자연인’ 이승윤 ‘전참시’ 에디터 변신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7.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온타리오 다양한 매력 취재
토론토 CN타워의 엣지워크 극찬
ⓒ CNTower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이승윤의 캐나다 온타리오 주 취재 여행기의 마지막 방영분이 지난 29일에 공개됐다.

대표적인 관광지인 나이아가라 폭포와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 외에도 캐나다 최대의 와인산지인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와 세인트 제이콥스 등 소도시를 오가는 일정 속에서 온타리오 주의 다양한 매력이 선보여진 이승윤의 캐나다 여행기는 사람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승윤이 캐나다에서의 일정 마지막 날 고구마 토크 파트너오 부장과 아쉬운 이별을 나눈 모습을 담은 1분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8%를 기록하며 이번 주 전참시의 방송 분당 최고 시청률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이에 캐나다관광청은 전참시 이승윤이 캐나다 온타리오 주 여행에서 방문한 곳들을 소개했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자료제공: 캐나다관광청>

ⓒ 론리플래닛

토론토

토론토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온타리오 주의 주도로 한국에서 직항편으로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하다. 100개 이상의 민족이 공존하는 국제도시로 세계 최고의 음식을 맛볼 수 있고, 쇼핑, 예술, 건축, 스포츠, 휴양, 엔터테인먼트까지 한계 없는 경험을 할 수 있는 도시다.

 

초고층 CN타워

ⓒ 론리플래닛

캐나다를 대표하는 아이콘인 CN타워는 높이가 553m, 원래 전파 송신탑이었으나 지금은 연간 170만 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관광자원으로 변신했다. 엘리베이터를 타면 58초 만에 130층 높이의 전망대에 도착하게 되는데, 이곳에서 360도로 돌면서 토론토 시내를 전망할 수 있다. 그곳에는 토론토의 시티라인을 즐길 수 있는 전망대와 밑이 훤히 보이는 글래스 플로어가 기다리고 있다.

시청사를 비롯해 이튼 센터, 로열 요크 호텔 등 토론토의 주요 건축물들과 온타리오 호수, 온타리오 플레이스, 하버까지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날씨가 아주 좋은 날에는 나이아가라 폭포도 눈에 들어온다. 케이블로 몸을 연결하여 지상 356m 높이, CN타워의 회전 레스토랑 지붕 위를 걷는 체험, 엣지 워크(Edge Walk)를 바로 이 곳에서 할 수 있다.

5월부터 10월까지 체험이 가능하며 총 소요시간은 약 30분이다. 체험을 마치고 나면 강심장증명서를 받는다.

ⓒ 론리플래닛
ⓒ 론리플래닛

또한 영 던다스 스퀘어(영어: Yonge-Dundas Square)는 토론토에 있는 광장으로, ‘토론토의 타임스 스퀘어라고 불리는 토론토 다운타운의 중심지다. 다양한 쇼핑센터, 상점, 레스토랑 등 없는 것이 없는 토론토의 번화가다. 디스틸러리 역사지구의 경우 한때 대영제국 최대 양조장이었던 13에이커 면적의 구더햄 앤 워츠 양조장터(Gooderham and Worts Distillery Site) 위에 지어진 붉은 벽돌 건물들은 현재 디스틸러리 역사지구로 알려져 있다. 북미 최대 규모이자 가장 잘 보존된 빅토리안 양식의 산업건축물로 꼽히는 곳으로 갤러리 극장, 스튜디오, 공방, 레스토랑, 카페, 부티크가 즐비한 이 곳은 우리나라 삼청동을 떠올리게 하는 트렌디한 전통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나이아가라 폭포>

ⓒ 론리플래닛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지정된 나이아가라 폭포는 낙차 52m의 캐나다 폭포와 낙차 32m의 아메리카 폭포, 이렇게 두 개의 대 폭포가 나란히 선 매력적인 관광명소다. 토론토에서 1.5시간 거리의 나이아가라 일대는 폭포 외에도 아름다운 강변 공원과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가 풍부하다. 대자연의 신비, 나이아가라 폭포를 더욱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는 방법 베스트 7를 소개한다.

ⓒ 론리플래닛
ⓒ 론리플래닛
ⓒ 론리플래닛

나이가라 폭포의 7가지 감상법

1. 혼블로워 나이아가라 크루즈: 나이아가라 폭포를 가장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지불이 없는 2층 갑판에 탑승하면 거대한 물보라와 굉음을 뚫고 폭포의 박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2. 나이아가라 헬리콥터: 웅장한 나이아가라의 매력을 제대로 맛보는 투어. 12분동안 하늘 위에서 나이아가라 일대의 모든 명소들을 속속들이 볼 수 있다.

3. 나이아가라 집라인: 67미터 높이에 매달려 나이아가라를 마주보며 스릴 넘치는 체험. 안전모와 안전띠를 착용하고 숙련된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집라인에 몸을 맡기면, 숨막히는 나이아가라의 전경과 함께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집라인은 7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체험할 수 있다.

4. 저니 비하인드 더 폴스: 테이블 록 (Table Rock)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면 거대한 캐나다 폭포와 천둥소리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폭포를 바로 옆에서 볼 수 있으며, 미로 같은 터널을 통해 폭포 뒤로도 들어갈 수 있다.

5. 월풀 젯 보트: 호수와 나이아가라 강의 가장 스릴 넘치는 급류구간을 돌아보게 된다. 처음에는 잔잔하고 평온하기만 했던 호수가 급류구간에서는 어마어마한 물줄기에 휘청이게 되어 보트에 탑승한 승객들이 물에 흠뻑 젖게 되는 체험이다.

6. 클리프튼 힐: 클리프턴힐(Clifton Hill)은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폴스에 위치한 관광용 도로로, 나이아가라 강과 나이아가라 폭포와 근접해있다. 놀이기구, 식당, 기념품점 등이 늘어서 있는 곳으로 이 곳의 야경은 포토존으로 유명하다.

7.스카일론 타워

나이아가라 일대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오는 전망대. 특히 나이아가라 폭포를 내려다보며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 큰 인기다.

 

나이아가라---레이크

ⓒ 론리플래닛

나이아가라 폭포가 장엄하고 아찔한 볼거리가 있는 다이내믹한 여행지라면, 1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는 소박한 여행지에서 평화로운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곳으로, 캐나다 최대 와인생산지로도 유명하다.

관광객들로 항시 북적이는 폭포 주변과는 달리 19세기 영국 빅토리안 양식의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포도밭이 햇살 아래 드넓게 펼쳐져 있어 여유와 낭만을 느낄 수 있다.

ⓒ 론리플래닛

나이아가라(Niagara) 지역의 와이너리 중 가장 각광받고 있는 곳은 이니스킬린 와이너리(Inniskillin Winery), 캐나다 아이스와인의 대표 와이너리로 꼽힌다. 이니스킬린은 지난 1991년 프랑스 보르도(Bordeaux)에서 열린 빈엑스포(VINEXPO)에서 그랑프리를 받으면서 주목받게 된 후 전세계 61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특히 전세계 면세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와인으로도 유명하다.

ⓒ 론리플래닛
ⓒ 론리플래닛

역시 와이너리로 유명한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에서 와이너리 사이에 위치한 오스트 하우스 브루어리 (Oast House Brewers). 19세기 후반에 과일 바구니 공장으로 쓰이던 헛간 건물을 리모델링한 공간으로 새빨간 외관이 특징이다. 캐나다식 전통 팜하우스 에일(Farmhouse Ale)에 밤, 수박, 호박, 데킬라 등의 각종 맛을 가미한 수제 맥주를 생산한다.

 

세인트 제이콥스

ⓒ 론리플래닛

옛날 그대로의 생활방식을 따르고 있는 메노나이트 (Mennonites)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마차를 이용해 전통적인 농업생활을 영위하고 있어 19세기에서 시간이 멈춰있는 듯한 과거의 전원풍경을 느낄 수 있는 매력 넘치는 온타리오 여행지. 특히 대표적인 관광지인 파머스 마켓에서는 매주 백여명의 상인들이 가져오는 온타리오의 신선한 농작물과 수공예품, 그리고 음식들을 만나볼 수 있다.

ⓒ 론리플래닛

세인트 제이콥스 파머스 마켓은 실내/외 마켓을 가득 채우는 다양한 음식과 물건들은 이 곳을 방문하는 모두를 만족시킨다. 이 곳에는 다양한 문화와 맛을 담은 음식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이는 지역에서 직접 공수한 신선한 식재료로 만들어진다. 맛있는 치즈와 빵, 풀을 먹고 자란 소고기, 독특한 글루텐 프리 파스타, 양고기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