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의 여행을 Good Day로!”
“그대의 여행을 Good Day로!”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7.0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창현·하승호 굿데이컴퍼니 대표
안창현·하승호 굿데이컴퍼니 대표

나트랑에 가면 수많은 차량에 한글로 된 ··스티커를 볼 수 있다. 베트남 나트랑 자유여행, ‘··직원들은 유니폼을 착용하고 나트랑 현지에서 한국인 여행객을 반갑게 맞이한다. 패키지 상품의 불합리함과 일부 여행사들의 수수료 떼먹기 영업방식이 싫어 직접 나선 안창현, 하승호 대표는 2017굿데이컴퍼니를 설립해 현재 베··, 다낭고스트, 푸꾸옥고스트, ··자를 운영 중이다. 베트남을 시작으로 현재 태국까지 확장. 더 많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노력중이라고. 뚝심으로 일궈낸 회사답게 차별적이고 독보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굿데이컴퍼니. 안창현, 하승호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예린 기자 lyr@ktnbm.co.kr

 

안창현 굿데이컴퍼니 대표
안창현 굿데이컴퍼니 대표
하승호 굿데이컴퍼니 대표
하승호 굿데이컴퍼니 대표

그들이 뭉쳤다

안창현, 하승호 대표는 오랜 우정을 자랑한다. 아주 오래전부터 여행을 좋아했던 터라 각 나라를 여행 해왔지만 마음에 차는 여행상품이 없었다. 특히나 베트남에 애착이 갔던 그들. 하지만 정작 여행을 떠나면 당시 전문성이 떨어지는 가이드의 횡포와 팁과 쇼핑을 강요하는 상품의 특성으로 진저리가 났다. 그래서 생각했다. 이 여행을 어찌 바꿔볼 수 없을까.

시작은 나트랑이었다. 3년 전, 한 주에 4회의 운항편만 있었던 나트랑은 하얀 도화지 그 자체였다. 그곳에 굿데이컴퍼니는 ··라는 큰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나트랑 현지식당에서 한국인을 발견하면 놀라운 듯 쳐다볼 정도로 나트랑 관련 자료는 전무했다. 이에 베··자는 손수 만든 관련 자료를 배틀트립, 사람이좋다, 모닝와이드, 인터넷 뉴스 등 방송국에 제공하고 계속해서 협찬을 하며 나트랑을 알렸다. 더불어 한국인 전용 매장까지 설립했다. 이제는 동종업체들이 생겨나고 있지만 최초의 발굴자로써 그 노련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한주에 직항이 50편 이상으로 증편되기까지 굿데이컴퍼니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지도 모른다.

굿데이컴퍼니 베트남 현지 직원들

굿데이, 굿서비스

새벽 2시에 현지에서 걸려온 전화, 여행객이 맨홀에 빠져 도움을 요청하는 극박한 상황에서도 굿데이컴퍼니는 병원까지 안전히 모셔다 드린다. 여권을 잃어버리면 자비를 털어서라도 고객을 도와주며 카드사용이 불가하거나 사사로운 문의에도 성심성의껏 응대한다. 인터넷 카페로 여행객들의 정보를 교류하는 대형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굿데이컴퍼니는 현지에서 커미션만 챙기고 싶은 이름만 그럴듯한 여행사가 아닌,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직원이 있는 진실하고 깨끗한 여행사다. 더불어 현지 유명 식당을 일일이 찾아다니고 할인제휴를 맺어 그 혜택을 회원에게 돌려주고 있다. 특히 베··자는 유일하게 현지에 보유차량과 직원가이드로 투어를 진행한다. 비용이 만만치 않지만 서비스의 질과 퀄리티를 보장하기 위해 실행했다. 국제여행사 자격증과 법인 등 모든 정식 등록을 마쳤으며 무상 시내 셔틀버스와 각종 현지 정보를 제공한다. 지난 5, 굿데이컴퍼니는 방··(방콕 파타야 자유여행)을 선보여 베트남에서 성공한 자유여행 서비스를 태국에 상륙시켰다. 임태승 굿데이컴퍼니 팀장과 그의 직원들이 직접 태국으로 건너가 방콕과 파타야에 현지 상주 전문 여행사를 개설하여 투어, 호텔, 픽업, 샌딩, 상품 판매 등 방콕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고객들의 즐거운 여행과 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현지 상주업체가 발 빠른 대처와 서비스를 목표로 임직원들은 노력중이며 굿데이컴퍼니의 서비스를 잊지 못한 고객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고 한다. 태국 내 호텔·리조트 세일즈와 정기적인 마케팅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을 여행객에게 제공하여 만족스러운 태국 여행을 돕는다. 베트남에 이어 태국 그리고 더 많은 나라로 확장을 예정중인 굿데이컴퍼니. 내 가족이 떠난 여행처럼, 정성 가득하고 신속한 직원들의 책임감 넘치는 고객 관리에 굿데이컴퍼니의 불은 오늘도 꺼지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