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프로 인기 시들, SNS로 이동
여행프로 인기 시들, SNS로 이동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7.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방송 지난해 상승폭 두배 줄어
20대 이탈 커, 시장변화 예의주시

지난 몇 년간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정보 채널로 가장 주목 받던 TV 방송의 영향력이 한풀 꺾였다. TV를 보고 여행정보를 얻겠다는 응답이 2018년 상반기 정점에 섰으나 올해는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크게 하락했다. 국내보다는 해외여행, 연령별로는 20대의 변화가 가장 컸다.

세종대학교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 연간 26000명 조사)에서 최근 3년 정보채널 영향력 변화를 비교한 결과다.

TV 여행 프로그램, 인기 크게 꺾여

여행정보 채널 8(여행전문 정보 사이트/, 블로그, 커뮤니티/카페, SNS, 지인추천/구전, 여행지 공식사이트, TV방송, 여행상품 구입채널 등) TV 방송은 지난해 상반기 유일하게 이용 의향이 증가했다(24%27%). 그러나 올해는 5%포인트(p)가 하락한 22%를 기록하며 지난해 상승폭의 두 배 가까이 줄었다.

국내보다 해외여행에서 더 이탈

해외와 국내 여행으로 나눠보면 해외여행 때 TV방송에서 정보를 얻는 것이 이전에 비해 늘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상반기 기준 201725%에서 20183%p 상승해 28%가 됐으나, 2019년에는 무려 6%p 하락한 22%를 기록했다. 국내여행 때는 201723%에서 201825%2%p 늘었다가 201921%4%p 하락하며 2년 전 수준을 하회했다. 국내보다 해외여행에서 더 많이 오르고, 더 많이 줄었다.

20대의 하락 특히 커

특히 20대의 이탈이 크다. 20대의 TV 프로그램 활용은 2018년 상반기 해외 6%p, 국내 3%p 상승하며 여행 방송 인기를 이끌었으나, 올해는 1년만에 해외 9%p, 국내 5%p 내려가 전 연령대 중 하락폭이 가장 컸다. 20대의 ‘SNS 이용 늘릴 것이 해외 2%p, 국내 3%p 증가해 각각 46%, 51%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젊은 층에게 TV보다 SNS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알 수 있다.

근거있는 전략으로 마케팅 펼쳐야

TV방송은 유사 성격 프로그램을 경쟁적으로 내놓으며 대만, 베트남, 러시아, 동유럽 등을 단숨에 인기 여행지로 만드는데 일조하였으나, 정보원이 되기에는 제한점이 있다. 유튜브 등 원하는 것을 쉽게 검색해 빨리 확인할 수 있는 동영상 서비스와의 경쟁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방송사, 여행사, 여행지와 유명 연예인 등 대형 투자가 필수적인 방송 프로그램은 그 짜임새나 오락성에서는 탁월한 강점이 있다. 그러나 정보성에 초점을 맞춘 SNS·유튜브의 컨텐츠와 경쟁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정보채널 이용의향이 전체적으로 줄어드는 점도 고려해 여행업체와 지자체 및 관광청, 정부기관이 시장변화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으며, 문어발식 홍보보다는 맞춤형 프로모션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